[정균환] 민주당 정균환 도지사
[정균환] 민주당 정균환 도지사
  • 김일현
  • 승인 2006.05.03 1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균환]











[정균환]

민주당
정균환 도지사 후보가 3일 김대중(DJ) 전 대통령의 서울 동교동
자택을 방문하고 장시간 대화를 나눴다. 호남정서를 대변하는 DJ와 호남정서 복원을 최대 목표로 하고 있는 정 후보간 만남이라는 점에서 이날 회동은 정가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실제로
정 후보는 김 전 대통령의 각별한 신임을 바탕으로 국민의 정부 당시 핵심 정치인으로 활동했다. 따라서 정 후보가
열린우리당의 메카인 전북의 도지사 선거에 출마했다는 대목은 DJ도 관심도 보일 수밖에 없다.

특히
정 후보는 DJ의 의중을 가장 잘 아는 정치인이라는 평을 받았으며, DJ는 그를 집권여당의 첫 사무총장 원내총무 총재특보단장 등으로 중용한 바
있다.

정 후보는
또 DJ 정서가 배어 있는 민주당을 사수하기 위해 열린우리당과의 분당시 민주당에 남았고 결국 총선 낙선이라는 아픔을 겪었다. 하지만 현재 민주당 재건에 총력을 쏟고 있어 정
후보에 대한 김 전 대통령의 애정은 여전히 각별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만일 DJ가 정 후보를 지원한다면 도지사 선거에서 주요 변수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민주당 측은 김 전 대통령이 정 후보를 공식적으로
지원하기는 어렵지만, 심정적 지원은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민주당
측은 “열린우리당으로 분당된 뒤 전북 발전에 대한 도민들의 실망이 매우 큰 상황”이라며 “정 후보가
민주당 정서 부활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는 점을 김 전 대통령께서도 아실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정 후보의 한 측근은 “정 후보가 김 전 대통령과의 만남을 외부에 알리지 말라고 했다”면서 “자칫 표 때문에 동교동을 찾았다는 오해를 받을 수
있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실제 이날 만남은 동교동에서 정 후보를 격려차 부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정 후보는 이날 김 전 대통령의 건강과 안부를 물은 뒤 도지사 선거 출마에 대한 입장을 밝혔으며, 이에 대해 김
전 대통령은 열심히 하라며 격려한 것으로 전해졌다. /특별취재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