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화제
스포츠 화제
  • 김진구
  • 승인 2002.11.26 1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년 미국프로골프(PGA) 투어의 '상금 잔치'는 한결 풍성해진다










내년 미국프로골프(PGA) 투어의 '상금 잔치'는 한결 풍성해진다.

26일 PGA 투어 사무국이 밝힌 2003 시즌 경기 일정에 따르면 내년
공식대회 48개에 걸린 총상금은 모두 2억2천500만달러에 이른다.

대회 횟수는 올해와 변함없지만 상금은 2천600만달러가 증가했는데, 이는
올해10개 대회에 불과했던 총상금 500만달러 짜리 대회가 무려 20개로 늘어난 때문.

더구나 총상금 500만달러였던 월드골프챔피언십(WGC) 시리즈 대회가 모두
600만달러로 인상했고 이에 따라 4대 메이저대회도 위상을 지키기 위해 총상금을 600만달러로 끌어 올렸다.

또 8개 기업이 새로 PGA 투어 대회 스폰서로 나서면서 500만∼600만달러짜리
대회를 줄줄이 맡았다.

내년 새로 PGA 투어 스폰서를 맡은 기업은 포드, 와초비아, EDS, 뱅크
오브 아메리카, 도이치방크, 84럼버, FUNAI 일렉트로닉스 등이다.

한편 1월7일(이하 한국시간)부터 하와이에서 열리는 메르세데스챔피언십을 시작으로
막을 올리는 2003 시즌 PGA 투어 일정에서 가장 눈에 띄는 변화는 투어챔피언십이 명실상부한 시즌 최종전이 됐다는 점.

투어챔피언십은 99년부터 지난해까지 4년간 서던팜뷰로클래식과 같은 기간 열렸지만
서던팜뷰로클래식이 8월로 경기 일정을 변경함에 따라 시즌 최종전이라는 명예를 되찾게 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