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직개편 난항 끝에 통과
조직개편 난항 끝에 통과
  • 신정관
  • 승인 2002.11.28 17: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난항을 거듭하던 전북도 조직개편안이 28일 도의회 행자위에서 원안대로 의결됐다










전북도의회의 반대에 부딪혀 난항을 거듭하던
전북도 조직개편안이 28일 도의회 행자위에서 원안대로 의결됐다. 이에 따라 2실 6국 1본부 39과 151담당의
조직개편안은 도의회 본회의와 행자부 승인을 받아 연말 정기인사에 적용될 것으로 전망된다.

도의회 행자위는 이날 도 산하 공기업에 대한
행정사무감사를 마친 뒤 집행부가 제시한 도 행정기구설치개정 조례 안을 원안대로 의결했다.

행자위는 “이번 조직개편안은 실망스러운 작품이었지만 부족한 부분은 강 지사가 성실히 이행해주길 바란다”면서 원안 통과 배경을 밝혔다.

또 행자위는 “조직개편 운영상 문제점이 드러날 경우 지사에게 책임을
묻겠다”고 밝혀 향후 불씨를 남겨 놨다.

하지만 두 번의 미료 안건 처리를 한 행자위가 이날 원안대로 개편안을
통과시켜 그 동안 개편안이 졸속이라며 시간을 끌었던 것은 결국 집행부 발목잡기에 불과했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의회가 줄기차게 제기했던 국제협력관실 존치 문제 등 지적사항이 모두
관철되지 못했기 때문. 결국 명분없는 문제 삼기에 지나지 않았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도 관계자는 “행자위가 뒤늦게 조직개편안을 의결해 다행이지만 그 동안
행정력 낭비는 어디서 보상 받느냐”며 강한 불만을 표시했다.

집행부 또한 의회를 제대로 설득시키지 못할 졸작 수준의 조직개편안을
제출, 예산과 행정력을 낭비했다는 비판을 함께 받고 있다.

도의회 행자위는 “4천400만원의 막대한
예산을 들여 만든 조직개편안은 내용이 부실한  껍데기 뿐”이라며 “조직안인 통과된 만큼 보다 성의 있는 행정부서의 모습을 보여줘야 한다”고 주문했다.

/신정관기자 jkpe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