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대통령 "태생적으로 노동자 프
李대통령 "태생적으로 노동자 프
  • 편집부
  • 승인 2008.03.13 21: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李대통령 "태생적으로 노동자 프렌들리"











李대통령 "태생적으로 노동자 프렌들리"

 

이명박 대통령은 13일 "저는 비정규직 노동자로 출발해서 정규직이 됐다가 CEO가 됐기 때문에 태생적으로, 본능적으로 '노동자 프렌들리'라고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오후 중구 서울지방노동청에서 노동부 업무보고를 받으면서
"내 마음 속에는 그런 본능적인 사고가 있고, 결국 노동자가 잘 되려면 기업이
잘 돼야 한다는 생각을 갖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통령은 자신이 즐겨 쓰는 '비즈니스 프렌들리'라는 표현에
노동계가 섭섭함을 표했던 것을 의식한 듯 "굳이 따지자면 내 자신이 노동자 출신"이라며 "'비즈니스 프렌들리'라는 말에
오해가 없어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그러나 이 대통령은 "이념적으로나 정치적으로 노동운동을 하는
시대는 지났다"면서 "무엇이 진정 노동자의
권익을 찾고 계승하는 일인지, 무엇이 과연 일자리를 함께 만들어야 가는 일인지에 대한 책임도 노동자에게
같이 있다"고 역설했다.

 

이어 "새로운 정권은 어느 편을 갈라서 기업 편이다, 노동자 편이다 편가르기 안 한다"면서 "어떤 상황에서도 분열을 조장하지 않겠다"고 다짐했다.

 

또 "노동부라는 조직은 이번 개편에서 변하지 않고 그대로
왔지만 노동부에 속한 공직자들은 변해야 한다"면서
"과거의 발상으로 일할 수는 없다"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