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 덕진 이관승, 이창승 후보 지지 선언
전주 덕진 이관승, 이창승 후보 지지 선언
  • 손성준 기자
  • 승인 2008.03.20 17: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 덕진지역 무소속 출마를 선언한 이창승 예비후보(전 전주시장)에 대해 동생인 이관승 통합민주당 중앙위원이 적극적인 지지의사를표명했다.

이관승 중앙위원은 20일소속 정당 공천에 대해 “기회주의를 양산한 계파 공천, 아마추어 심사위원들의 밀실야합을 통한 사천(私薦)”이라고 비판한 뒤“지역 발전을 위해 검증된 이창승 후보의 무운을기원하며 가족 일원으로 할 수 있는 모든 일을 다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창승·관승 형제의 같은 지역구 출마는 총선을 앞두고 대통합신당과 민주당의합당으로 인해 불가피하게 빚어진 일로 이 후보는 민주당 경선에, 이 위원은 신당 경선에 각각 참여했다.

이날 지지 선언은 이관승 위원이 경선 당시 약속한 것으로 이 위원은“페어플레이를 할 것이며 본선에 나가지 못한다면 형을 위해 온 몸을 던져 지원하겠다”고 말한 바 있다.

이창승 후보는 “소속이달랐던 형제가 합당으로 원치 않는 대결 양상을 보였다”며 “경쟁에 앞서 마음 한 구석이 아렸다”고 고마워했다.

이 위원도 “형님 이상 무거운 짐을 지고 있었다”며 “수십년간 함께 해 온 신뢰와 우애가 의도치 않게 무너지는 것 같아 힘들었다”고 토로했다.

이창승·관승 형제는 10여 년 넘게 전주 코아호텔 등에서 회장, 부회장으로 함께 경영을 해 왔으며 6남매 가운데 유달리 우애가 두터웠던 것으로 알려져 있다.

오래전 정치에 입문한 형과 달리 동생인 이 위원은 지난 2006년민주당 덕진구위원장으로 정치에 입문해 전북도지사 선거 민주당 선거대책본부장을 지냈고, 이번 총선에서는합당 전 신당 소속으로 출사표를 던졌다.

경선에서 엇갈렸던 형제의 재결합이 본선 경쟁에서 어떤 위력을 발휘할 지, 무소속돌풍과 함께 형제간 ‘우애의 돌풍’에 대해서도 기대가 된다.

/손성준기자 ssj@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