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창승 후보 민주당 탈당, 무소속 출마 선언
이창승 후보 민주당 탈당, 무소속 출마 선언
  • 최규호 기자
  • 승인 2008.03.20 17: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 덕진지역 총선 예비후보인 이창승코아그룹 회장이 “전주시민과 함께 땀 흘려 일하고 전주시민의 품 안에서 휴식하며, 미래를 설계하고, 내일을 향해 도전하는 전주시민의 국회의원이 되겠다”며통합민주당을 탈당, 무소속 출마를 전격 선언했다.

이 후보는 20일 전북도의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통합민주당공천심사위원회의 오만과 독선은 그 도를 넘어 당의 정체성 논란까지 불러일으키고 있다”며 “여론조사에서줄곧 현역의원뿐만 아니라 타 경쟁 후보들을 앞서왔고, 그 차이 또한10% 이상이었다는 사실은 이미 여러 여론조사에서 확인된 바 있다.

이런데도 공심위는 타 예비후보와 경쟁할 수 있는 기회조차 주지 않았다”며 무소속 출마배경을 설명했다.

이 후보는 “탈당 전 수 차례에 걸쳐 공심위에 공천심사기준을 요청했지만 탈당을 결심하고 무소속 출마를 선언하는 이 시간까지 당과 공심위로부터 아무런답도 들을 수 없었다”면서 “공심위는 신청자의 요구는 묵살한 채오히려 전주시와 아무런 관계가 없는 인사를 공천자라고 내세워 전주시민의 자존심을 무참히 짓밟았다”고 비판했다.

이어 “지역 대표성이라고는 눈을 씻고 찾아봐도 찾아볼 수 없는 인사가 공천된 것은 공심위의 독선과 오만을 그대로 보여준 잘못된 결과”라고 주장했다.

이 후보는 그러면서 “가난의 설움과 못 배운 한을 극복하고 무에서 유를 창조한 토박이 경제인, 부도직전에 놓인 코아호텔, 코아백화점, 리베라호텔을인수해 2년만에 흑자 기업으로 전환시켰다”며“아울러 기업의 이윤을 개인의 치세에 활용하지 않고 창업을 통해 지속적으로 일자리를 창출했다”고 설명했다.

이 후보는 “62만 명에 이르는 독거노인들에게 무료급식을제공해 왔으며 앞으로도 항상 소외된 이웃과 더불어 함께 살아가는 봉사정신을 실천해왔다”면서 “국회의원이되고자 하는 것은 저와 비슷한 처지에 있는 사람들에게 땀 흘려 노력하면 누구든지 할 수 있다는 비전과 희망을 심어주고, 지역경제 활성화를 열망하는 시민들의 기대에 부응해 저의 모든 것을 바칠 기회를 갖고자 하는 것”이라고밝혔다.

이 후보는 이와 함께 “지난 95년 당시 전주시장 구속사건으로인해 전주시민들이 받은 상처를 조금이나마 치유하고 짓밟힌 자존심을 회복하는 것이 국회의원이 되고자 하는 또 다른 이유”라고덧붙였다.

/최규호기자hoh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