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요예술무대 교수 협연무대
목요예술무대 교수 협연무대
  • 김영애
  • 승인 2008.04.02 14: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목요예술무대 4월 첫공연은 3일 오후 7시30분 한국소리문화의전당명인홀에서 도립국악원 교수들의 협연으로 문을 연다.

참가자들은 가야금 연주자인 김계선씨를 비롯 대금연주자 조용석씨(전주예술고교사), 거문고 연주자 한정순씨(원광대 강사), 춘향가 판소리 이수자 김미정씨(백제예술대학 강사), 중요무형문화재 전수조교 양순주씨(전주예술고 강사), 임실필봉농악 단원인 양윤석씨 등 6명이다.

무엇보다 관심을 끄는 연주는 김계선씨가꾸려가는 ‘성금연류 가야금 협주곡’과 한정순씨가 기량을 과시하는 ‘한갑득류거문고 산조’. 사라지는 전통의 맥을 이어간다는 점에서 남다른 의미가 있다.

조용석씨가 보여주는 대금 협주곡‘청성곡’도연주자의 역량을 엿볼 수 있어 기대되는 자리. 창과 관현악의 만남 ‘쑥대머리’ 역시 판소리의 가능성을 보여주는 무대에 다름 아니다.

양순주씨와 양윤석·양석진·강현범씨가 화음을 선보일 신모듬중 3악장 ‘놀이’는 신명나는 한판을 예고한다.

사물놀이와 관현악이 펼치는 생동감 넘치는 장으로 함께 할 수 있다.

황윤연 원장은 “바쁜 일정에도 틈틈이시간을 내 관현악단과 호흡을 맞춰온 교수들의 노고에 감사한다”면서 “모쪼록 도민을 위한 아름다운 선율을 선사하는 기회가 됐으면 한다”고말했다.

황 원장은 이어 “도립국악원이 전통과 실험을 아우르는 다양한 레퍼토리를 구사하고 있다”며실력을 고양시킬 수 있도록 도민들의 많은 관심을 부탁했다.

무료로 관람할 수 있으나 홈페이지(www.kukakwon.or.kr)를통해 사전 예약해야 입장 가능하다.

 /김영애기자 youn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