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선관위 덕진, 군산, 남원, 순창 선거구 집중감시
중앙선관위 덕진, 군산, 남원, 순창 선거구 집중감시
  • 전북중앙
  • 승인 2008.04.03 17: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도 선거관리위원회는 도내 총선 후보자간 경쟁이 치열한 선거구에 중앙선거관리위원회 특별조사팀이 4일부터 투입된다고 3일 밝혔다.

도 선관위에 따르면 전주덕진, 군산,남원·순창 선거구 등 과열·혼탁지역에 중앙선관위 소속 특별조사팀이 투입돼 선거구민에 대한 금품·음식물제공행위, 비선 조직책에 대한 조직가동비 제공행위, 비방·흑색선전행위, 자치단체장 등 공무원의 선거관여 행위 등에 대해 집중 단속한다.

도 선관위는 이와 함께 각 정당의 도당 대표에게 공문을 보내 앞으로 비방·허위사실공표 등에 대해서는 적극 소명자료를요구하고 위법사실이 확인되면 법에 따라 엄정하게 대처할 것임을 분명히 했다.

도 선관위 관계자는 “과거 선거의 예로 볼 때 시기적으로 후보자 측에서 조직가동비 또는 선거구민에 대한살포용으로 금전을 제공할 우려가 큰 만큼 상시 신고·제보체제를 구축하고, 선거부정감시단의 활동범위를대폭 확대하여 후보자와 선거운동원의 움직임을 밀착 감시하기로 했다”며 “주택가 골목, 공원 등 불법선전물의 첩부내지 살포가 우려되는 취약지역에 대한 순회활동을 강화하고 이를 발견하면 신속히 수거함은 물론 관련자에 대해서는 법에 따라 엄중조치 할 계획”이라고밝혔다.

/총선취재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