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권, 선관위 '대운하 반대집회=선거법 위반' 유권해석에 반발
야권, 선관위 '대운하 반대집회=선거법 위반' 유권해석에 반발
  • 편집부
  • 승인 2008.04.03 18: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야당들이 3일 시민단체의 대운하반대집회 및 서명운동은 선거법위반이라는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유권해석에 대해 일제히 비난했다.

각당은 특히 경기도 선관위가 합법이라고 유권해석을 내린 사안을중앙선관위가 사흘 만에 선거법 위반이라며 뒤집은 것은 정권의 입김이 개입된 증거라며 공정한 선거관리를 촉구했다.

통합민주당 차영 대변인은 이날 현안브리핑을 통해 "나흘 만에말을 바꿔 불법이라는 해석을 내놓은 것은 정권의 입김이 작용했다는 반증이다.

공명정대하게 선거 관리해야할 선관위가 정부여당 호위병 자처하고 있다"이라며 "선관위까지 정권 편들기 나섬으로써 공명선거 마지노선무너졌다.

대운하 반대 집회 불법 규정을 철회하고 공정한선거관리에 나설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민주노동당 강형구 부대변인은 논평을 통해"선거운동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핵심 정책과 이슈에 대해서 각 정당과 후보가 어떤 입장을 취하는지, 어떤 대안을 갖고 있는지를 차별성 있게 드러내고, 유권자의 선택을호소하는 것으로 우리는 선관위의 해석을 이해할 수 없다"고 비난했다.

진보신당 이지안 부대변인도"선관위는 정당이나 후보의 지지 여부와 관련 없는 시민의 정치행위를 가로막을 권리가 없다"며 "이명박 정권에 민감한 사안이면 국민들은 입도 뻥긋하지말라는 얘기냐"고 지적했다.

/뉴시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