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신지체 남성으로 공격받은 초등학생 '죽은 척' 기지 발휘
정신지체 남성으로 공격받은 초등학생 '죽은 척' 기지 발휘
  • 이강모
  • 승인 2008.04.09 16: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신지체 남성으로부터 공격을 받던 초등학생이 ‘죽은 척’하는 기지를 발휘해 위기를 모면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9일 전북 고창경찰서에 따르면 A양(12)은 지난 7일 오후 4시40분께고창군 소재 K초등학교에서 수업을 마치고 집으로 향하던 중 뒤를 따라오던 박모씨(23ㆍ정신지체1급)로부터 갑작스런폭행을 당했다.

박씨는 귀가하던 A양을 주먹과 발로 마구 폭행해 쓰러트린 뒤 목을조르기 시작했다.

공포로 당황하던 A양은 침착을 되찾은 후 평소 집 인근 길가에서 자주마주쳤던 박씨가 정신지체를 앓고 있다는 사실을 떠올리고 죽은 시늉을 했다.

목을 조르던 박씨는 A양이 갑자기 눈을 감고 조용해지자 놀라 A양을 흔들어 봤지만 아무런 반응이 없자 죽은 것으로 알고 황급히 도망갔다.

박씨가 사라진 것을 확인한 A양은 곧바로 집으로 도망쳐 아버지에게이 같은 사실을 알렸다.

이 같은 내용을 신고 받은 경찰은 A양의 학교에서 100m가량 떨어진 곳에 사는 박씨를 긴급 체포해 살인미수 혐의로 불구속 입건한 뒤 박씨의 치료감호를 요청했다.

/이강모기자 kangmo518@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