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내 6개 군 지역 분만실 전무
도내 6개 군 지역 분만실 전무
  • 최규호
  • 승인 2008.04.13 1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내 자치단체 중 6개 지역은 산부인과가 없거나 산부인과가 있어도 분만실이 전무한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전북도의회 이영조의원(교육복지위원회)에 따르면 도내 기초자치단체 중 완주군과진안군은 산부인과나 산부인과의원이 전무하다.

또 부안·임실·순창·장수군은 산분인과나 의원은 있으나 분만실이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전국 광역자치단체 중 경북, 전남, 충북 등에 이어 5번째다.

더욱이 분만실이 전무한 지역의 보건소와 보건의료원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응급실을 운영하는 보건의료원을 제외한 보건소에선 앰블란스를 보유하고 있는데도 밤 시간대는 운영하지 않는 것으로 드러났고, 심지어 119와의 연계도 안돼 사실상 의료사각지대에 놓여 있다는 것. 또 보건소에서 매달 한 차례 직장 임신여성 등의 진료를 위한 오전 진료를 시행하고 있지만 고창군의 경우 진료실적이 없다 보니 시범운영 이후 진료자체를 시행하지 않는 실정이다.

이와 함께 공중보건의 배치 역시 산부인과 전공 공중보건의는 12명이지만 분만시설이 없는 완주와 부안지역에는 배치되지 않은 상황이다.

때문에 올해 공중보건의 배치시 분만실이 없어 출산의 어려움이 예상되는 지역은 산부인과 전문의 배치 안배가 필요하다는주장이다.

이 의원은 전북지역 신생아 수가 지난 1996년 2만6천여명에서 지난 2006년에는 1만5천여명으로 지난 10년간 1만여명 이상 감소되고 있는 상황에서 저출산 극복을 위한 일환으로 산모가 안심하고 출산할 수 있는 여건조성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이 의원은 “경남은 산부인과 병·의원이 없는 농·어촌지역 임산부들을 위해 산부인과 전문의와 간호사, 임상병리사 등의 의료진과 X선 촬영기, 초음파 진단기, 심전도기 등을 갖춘 특수 산부인과 버스를 이용해 현장을 찾아 진료를 실시, 큰 호응을 얻고 있다”며 “전북도역시 농·어촌 임산부들에게 체계적이고 지속적인 서비스가 이뤄질 수 있도록 특별한 지원 시스템이 조속히 마련돼야 한다”고밝혔다.

/최규호기자 hoh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