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내 초선 국회의원 당선자 지역현안 공동 대응키로
도내 초선 국회의원 당선자 지역현안 공동 대응키로
  • 최규호
  • 승인 2008.04.14 16: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내 초선 국회의원 당선자 4명이 새만금의 지역간 균등발전방안과 비전을 모색하는 등 지역현안문제에 공동 대응키로 합의했다.

이무영(완산갑)·장세환(완산을)·김세웅(덕진)·이춘석(익산갑) 당선자 등은 14일 부안 새만금전시관에서 김성기 새만금사업단장과 박준배 전북도 새만금개발국장으로부터사업추진 현황을 설명 받고 ‘새만금 내부개발 추진방안’ 등에 대해 논의한 뒤 사업현장을 직접 답사했다.

이들은 정파를 초월해 17년 만에 겨우 방조제 연결을 마쳐 어려운 실마리를 푼 새만금 개발방안 진행을 직접 확인하고 문제점과 향후 발전방안을 국회에 진출해서도 공동으로 마련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이들 초선의원 당선자 4명은 앞으로도 전북현안사업에 관해서는 모든행동을 함께 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최규호기자hoh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