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 5천만 온천관광객 시장을 잡아라..고석원의원
전북도 5천만 온천관광객 시장을 잡아라..고석원의원
  • 최규호
  • 승인 2008.04.21 17: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도가 침체된 도내 온천 서비스산업 육성으로 이명박 정부의 서비스산업선진화 방안과 연계해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21일 전북도의회 고석원의원(고창2)에 따르면 도내 온천은 모두 24개소로 이중 13개소만 온천법에 의한 지구지정이 완료됐으며, 개장된 곳은 6곳에 불과하다.

나머지 7곳은 개발계획 조차 수립되지 않을 만큼 행정절차 이행이 지연되고 있는 실정이다.

또 온천 중 관광지로 지정된 7곳의 경우 기반시설 일부를 정부와 지자체에서 보조 받을 수 있지만 관광지조성계획이 승인되지 않았거나 계획을 수립하지 않아 4곳은 지정이 취소된 상태다.

여기에다 사업기간 역시 조합원간 의견 불일치로 개발기간이 평균 11년이 소요되는가 하면 마이산회봉 온천의 경우 무려 17년 동안사업을 진행하고 있지만 의견이 충돌, 결국 공사가 중단된 상태다.

더욱이 도내 소재 온천 이용객은 전국 온천관광객 5천225만 명 대비 2.7%인 145만명으로 전국 최하위권에 머물고 있다.

이에 도내 온천 서비스산업을 활성화 하기 위해서는 난립하고 있는 온천개발을 억제하고 온천수의 효과와 수질이 뛰어난 온천을 선정, 집중 육성해야 한다는 목소리다.

고 의원은 “행정안전부는 지난해 ‘온전발전전략회의’를 구성하고 관계부처 협의체제를 구축하는 등 온천산업의 활성화를 위해 다각적인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면서“전북도 차원의 온천산업 육성을 위한 특단의 대책을 수립, 5천만 시장에서 경쟁력을 확보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최규호기자hoh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