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시민단체, 순창인재숙 공교육기관으로 넘겨야
교육시민단체, 순창인재숙 공교육기관으로 넘겨야
  • 신정관
  • 승인 2008.06.11 16: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일 도교육청 앞에서 도내 교육관련 단체들이 순창 인재숙 관련 국가인권위의 권고 수용과 관련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김인규기자ig4013@
 전교조 전북지부 등 도내 교육관련 시민사회단체는 11일 도 교육청에서 순창 인재숙과 관련, 기자회견을 갖고 “순창군은 공교육을 파괴하는 옥천인재숙을 공교육기관에 넘길 것”을 촉구했다.

시민사회단체는 또 “성적이 우수한 소수의 학생들에게만 혜택을 주는 인재숙은 평등권을 명백히 침해하고 있다”면서 “특히 국가인권위원회가 인재숙의 문제점을 지적한 만큼 순창군은 인권위의 권고를 조속히 수용하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시민사회단체는 “전북도의회는 순창 인재숙 등 기숙형 학원의 운영을 제한하는 내용을 골자로 한 조례를 더 이상 미루지 말고 원안대로 처리하라”고 덧붙였다.

한편 국가인권위는 지난달 29일 전교조 등이 제기한 순창인재숙 평등권 침해 진정에 대해 “공교육의 목적과 취지에 부합하도록 공립학원 선발방식, 운영주체, 학사운영 등을 개선하고, 학생 및 지역 주민들의 의견을 반영할 수 있는 방안을 만들도록 순창군수에 권고한다”는 판결을 내렸다.

/신정관기자 jkpe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