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등학교서 교사가 학생 구타, 진상파악 나서
초등학교서 교사가 학생 구타, 진상파악 나서
  • 신정관
  • 승인 2008.06.18 16: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시내 한 초등학교에서 학생이 교사로부터 구타를 당했다는 주장이 제기돼 교육당국이 진상파악에 나섰다.

전주 H초등학교 6학년에 재학중인 A학생의 학부모 문모씨는 18일 전주교육청을 항의 방문한 자리에서 지난 13일 A군이 담임교사로부터 수 차례에 걸쳐 체벌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이로 인해 A학생은 급성뇌진탕으로 현재 병원에 입원, 치료를 받고 있다고 문씨는 밝혔다.

문씨는 담임교사와 학교장의 공식 사과와 함께 전직 조치해줄 것을 교육당국에 요청했다.

이에 대해 전주교육청은 체벌을 당한 학부모의 주장을 토대로 해당 교사 및 학교장을 상대로 진상파악을 실시한 뒤 적절한 조치를 취할 예정이다.

/신정관기자 jkpe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