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판소리 선보인 김민영씨
창작판소리 선보인 김민영씨
  • 김영애
  • 승인 2008.08.17 17: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복 63주년이 되는 시점에 이런 공연을 하게 되니 더할 나위 없이 기쁩니다.

특히 이 준열사를 비롯 안중근·윤봉길 의사의 치열했던 삶을 노래하는 일은 무엇보다 의미있는 일이라고 생각합니다.

” 14일 밤 한국소리문화의전당 명인홀에서 창작판소리 열사가 발표회를 가진 소리꾼 김민영씨(34·전주시립국악원 단원)의 소감이다.

공연을 위해 이들 열사들의 행적을 끊임없이 연구했다는 김씨는 무엇보다 그들의 자랑스런 의의 분을 표현하는 것이 쉽지 않았다며 좀더 보완해 다시 한번 무대에 선보이겠다고 강조했다.

김씨는 또 “항상 부족하나 소리를 향한 뜨거운 열정을 봐주시면 감사하겠다”면서 “창작판소리인 만큼 공감을 얻는 일이 쉽지는 않다”고 관심을 부탁했다.

이준 열사의 행적은 고종황제 명령으로 만국평화회에 밀서가 들어가는 대목부터 시작된다.

안 의사는 노국대신과 할빈에서 만나자는 약속을 하는 부분부터 시작해 어머님과의 면회, 옥문 밖을 나가는 장면으로 마무리된다.

윤 의사는 혼돈천지인 강산에 대한 한탄부터 폭탄예식을 진행하는 데 이어 8.15해방으로 정리된다.

남원에서 태어난 김씨는 전북대 한국음악학과와 동대학원을 졸업했으며 18회 광주특장부 판소리경연대회 최우수상을 시작으로 각종대회를 석권했다.

김씨는 최승희·성우향·이성근·전인삼 명창에 사사한 바 있다.

/김영애기자 youn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