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신부70%, 임신하면 허리아프다
임신부70%, 임신하면 허리아프다
  • 전북중앙
  • 승인 2008.10.13 17: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명 중 7명이 임신했을 때 허리가 아팠던 것으로 조사됐다.

포천중문의대 강남차병원(원장 정창조)과 자생한방병원(이사장 신준식)이 9월 한 달 동안 임신부 100명을 대상으로 한 ‘임산부 허리건강 인식조사’ 결과, 70%가 ‘임신기간 중 요통을 경험했다’고 답했다.

요통이 본격적으로 시작되는 시기는 만삭(8~10개월)인 임신 말기(33.8%)보다 중기(46.5%)가 더 많았다.

임신 4~7개월인 중기에는 체중증가 급격하고 호르몬 변화도 크다.

강남차병원 산부인과 한원보 교수는 “임신 전의 자궁은 평균 약 100g 이하지만 말기에는 약 1000g 정도로 10배 가량 무거워진다”며 “자궁 속의 태아와 양수, 태반으로 인한 무게 증가가 골반이나 등뼈에 무리를 주므로 많은 산모들이 임신 중 요통을 경험하게 된다”고 밝혔다.

자생한방병원 김철수 원장은 “임신 초기에서 중기로 넘어갈 때 자궁이 급격히 커지고 양수의 양도 크게 늘어나는 등 복부의 무게가 급증하는데 척추 주변의 근육과 인대가 늘어나는 몸무게를 적응하지 못해 심한 요통을 경험하게 된다”며 “가벼운 스트레칭이나 운동으로 임신 중기 요통을 예방하는 것이 좋다”고 전했다.

임신부의 요통은 생활 자세와도 연관이 있다.

자세에 따른 요통 발생 유무를 물었더니 장시간 서 있을 때(84.5%)나 장시간 의자에 앉아 있을 때(83.1%), 딱딱한 바닥에 정자세로 앉아 있을 때(77.4%) 등 한 자세를 오래 유지했을 경우 허리통증을 호소했다.

‘특정 자세와 관계없이 요통이 있다’는 임신부는 26.7%에 불과했다.

이처럼 자세 탓에 요통이 발생하는 비율이 높음에도 불구하고 임신부 대부분은 척추에 부담을 줄 수 있는 잘못된 자세를 선호했다.

‘한 쪽 방향으로만 눕기’(81.8%), 의자에 걸터앉기(47.9%), 지나치게 푹신한 잠자리(60.6%) 등이 많았다.

요통으로 병원을 찾은 임신부는 7%에 그쳤다.

응급요통이 발생해도 아무런 처치 없이 누워서 쉬거나(50.7%), 가벼운 스트레칭(12.7%), 마사지나 지압(12.7%)으로 참고 견디는 경우가 대부분이었다.

/뉴시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