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발생 증가세 여전, 생존율은 높아져
암발생 증가세 여전, 생존율은 높아져
  • 전북중앙
  • 승인 2008.10.15 14: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암발생은 여전히 증가세지만 생존율도 꾸준히 높아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보건복지가족부 중앙암등록본부(국립암센터 지정)가 15일 발표한 '2003~2005년 암발생률 및 1993~2005년 암발생자의 5년 생존율'을 통해 나타났다.

발표에 따르면 2003~2005년 연평균 암발생건수는 13만2941건(남자 : 7만2952건, 여자 : 5만9989건)에 달했다.

1999~2002년 연평균 암발생건수 10만7782건에 비해 23%가 증가한 수치다.

1999부터 2005년까지 매년 평균 2.5%씩 암발생이 늘어난 셈이다.

남녀 모두 대장암(전체 6.7%, 남자 7.3% 여자 5.5%)의 증가세가 두드러졌다.

동시에 남자는 전립샘암(12.3%), 여자는 갑상샘암(25.5%), 유방암(6.8%)이 매년 빠르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1993~1995년 41.2%에 머물렀던 전체 암환자의 5년 생존율은 국가암관리사업이 시작된 상반기(1996~2000년)에는 44.0%로 늘어났고 후반기(2001~2005년)에는 52.2%로 나타나 생존율이 전체적으로 11% 증가한 것이 확인됐다.

이는 1999년부터 시작된 암조기검진사업과 국내 암 진단·치료 기술의 향상 등이 맞물린 결과로 풀이된다.

국립 암센터 이진수 원장은 "암은 생활의 일부라고 생각한다"며 "치료불가능한 질병이 아니라 예방하고 조기치료하는 게 중요한 질병"이라고 말했다.

/뉴시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