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반증, 누가 불치병이라 했는가
백반증, 누가 불치병이라 했는가
  • 전북중앙
  • 승인 2008.10.16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피부색을 결정짓는 멜라닌세포가 유전적 소인 혹은 면역체계상의 문제로 짐작되는 원인에 의해 부분적으로 소실되어 생기는 흰색 콤플렉스, 백반증. 특히 우리나라 사람들은 백반증이 생기면 이에 대해 엄청나게 신경을 쓰고 낙담을 하는데, 그 이유는 아마도 우리 민족이 단일민족이라 어려서부터 다양한 피부색을 접하지 못하고 살아온 데다가, 피부병이라고 하면 무턱대고 옮는 것으로 생각하는 잘못된 고정관념, 그리고 백반증은 불치라는 오해 때문인 것 같다 백반증이란 특정 부위의 멜라닌 세포가 없어져 원형이나 타원형 등의 다양한 형태와 크기로 피부색인 살색과 경계가 지는 흰색 탈색반이 생기는 질환. 전 세계 인구의 약 1%에서 나타날 정도로 흔한 질환이며 발병부위는 손가락, 발가락, 무릎, 팔꿈치, 입·눈·코 주위, 겨드랑이, 손목 안쪽, 아랫배, 입술이나 남녀 성기 등 매우 다양하다.

물론 백모증, 즉 머리카락이나 털도 흰색으로 자라날 수 있다.

백반증의 정확한 원인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으나 갑상선기능 항진·저하증, 당뇨, 빈혈, 탈모증 등 다른 질환과 동반되는 빈도가 높은 것 등을 보면 신체의 면역기능과 관련되었거나, 스트레스와 관련이 깊은 것으로 보인다.

가족력 역시 무시할 수 없는 요인이다.

종종 외상을 입었던 부위의 상처 회복과정에서 백반증이 생기기도 한다.

백반증이 불치병이라는 인식은 그 원인이 아직 정확히 밝혀진 것이 아니므로 치료방법 역시 원인을 찾아 제거하는 치료까지는 어렵기 때문. 하지만 흰색 탈색반이라는 그 증상 자체를 치료하는 것은 가능한데, 다만 꾸준한 치료가 필요하며 부분적이고 국소적으로 나타나는 백반증이라면 치료를 해서 충분히 없앨 수 있다.

/뉴시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