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습지보전 강화한다
환경부, 습지보전 강화한다
  • 전북중앙
  • 승인 2008.10.29 18: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습지생태계 보전을 위한 정부 대책이 강화될 전망이다.

김지태 환경부 자연보전국장은 29일 람사르총회 본회의에서 습지생태계 데이터베이스 구축을 포함한 습지보전정책을 발표했다.

이번에 발표된 정책은 2012년까지 습지생태계 데이터베이스 구축, 습지 정밀생태계 조사, 습지생태계 건강성 지도 작성, 습지보전 및 지속가능한 이용정책 수립 등이다.

특히 2012년까지 현재의 습지보호지역 20곳을 30곳으로 확대하고, 람사르 습지를 현재 11곳에서 16곳으로 확대 등록할 계획이다.

연안습지의 경우 2017년까지 전체 연안습지의 20% 이상을 보호지역으로 지정하는 등 환경보전에 대한 정부차원의 대책을 강화해 나갈 방침이다.

습지 훼손을 최소화하기 위해 사전예방적 국토환경 관리체계를 구축하고 환경영향평가, 사전환경성 검토를 통해 습지가 훼손되는 개발사업을 최소화해 개발과 보전의 조화를 이루겠다는 내용도 포함됐다.

훼손된 습지를 복원하고 개발사업으로 인해 훼손이 불가피한 습지에 대해서는 대체습지를 조성해 습지 총량을 유지할 수 있는 습지총량제도 도입키로 했다.

또 2017년까지 훼손된 갯벌면적의 10%인 81㎢를 복원해 갯벌 생태계를 회복시키고 갯벌복원 마스터플랜을 올해 말까지 수립해 내년부터 3년간 3~4개 지역을 대상으로 시범사업을 실시할 계획이다.

/뉴시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