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안 곰소만 습지, 람사르 습지 등록 추진
부안 곰소만 습지, 람사르 습지 등록 추진
  • 전북중앙
  • 승인 2008.11.04 17: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연안 습지보호지역 3곳이 람사르 습지로 추가 등록될 전망이다.

국토해양부는 인천시 웅진군 장봉도 습지보호지역과 충남 서천갯벌 습지보호지역, 전북 곰소만 습지보호지역에 대해 람사르 습지로 등록을 추진하기로 했다고 4일 밝혔다.

국토해양부는 먼저 국내 습지보호구역 중 가장 넓은 장봉도 갯벌(68.4㎢)의 경우 이번주내 람사르 정보기록지(Ramsar Information Sheet)를 사무국에 전달할 계획이다.

또 서천갯벌 습지보호지역과 곰소만 습지보호지역은 내년 중 람사르 습지로 등록한다는 계획이다.

이들 두 갯벌에 대해서는 현재 람사르 정보기록지 작성이 진행 중이다.

람사르 협약 습지에 등록하려면 등록하고자 하는 습지의 형태, 위치, 법적 관할권, 동 식물군과 보전대책, 잠재적인 위협 등에 대한 자세한 정보를 사무국에 제출해야 한다.

이후 사무국의 검토를 거쳐 등록 여부가 결정된다.

현재 국내 람사르 등록 습지는 연안습지 2곳을 포함해 11곳, 면적은 8198㏊에 이른다.

이번에 습지보호지역 3곳이 추가될 경우 1만8218㏊로 늘어난다.

국토해양부 관계자는 "현재 연안습지보호지역으로 지정돼 있는 8곳 중 모든 보호지역이 람사르 습지 기준을 만족하고 있으며, 단계적으로 람사르 습지로 등록할 예정"이라며 "람사르 습지로 등록된다고 해서 새로운 규제는 전혀 없으며, 반대로 세계적인 습지로 공식 인정받을 수 있는 기회를 가지게 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