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연합, 활동가 생계비 삭감 결정…"정부 보조금 받지 않을 것"
환경연합, 활동가 생계비 삭감 결정…"정부 보조금 받지 않을 것"
  • 전북중앙
  • 승인 2008.12.01 16: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운동연합(환경연합)은 1일 "활동가들의 생계비를 삭감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환경연합은 이날 오전 기자회견을 열고 "간부진들의 정부 보조금 횡령, 회계비리 의혹 사태와 관련, 지난달 29일 대전 충남대에서 전국대표자회의를 열고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고 말했다.

환경연합은 "그동안 생계비 삭감 결의와 열악해진 재정의 아픔을 함께 나누겠다는 의지가 있었다"며 "평균 130만원을 받던 환경연합 활동가들의 생계비를 간사 80만원, 부장 이상 60만원으로 삭감하기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환경연합은 앞으로 정부와 관련한 프로젝트를 수행하지 않는 등 정부 보조금 명목의 돈을 받지 않고 회비와 소액후원금만으로 단체를 운영할 방침이다.

환경연합은 이날 생계비 삭감 결정과 함께 재발 방지와 신뢰구축을 위한 조직 쇄신 작업을 강화하기 위한 목적으로 비상대책기구인 '환경연합 거듭나기 위원회'를 출범시켰다고 밝혔다.

환경연합은 "거듭나기 위원회를 통해 '투명성 강화'와 '돈 안 드는 조직', '시민성 강화' 등을 골자로 한 10개 우선 개혁 과제를 설정하고 환경연합의 2기를 만들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환경연합은 책임을 통감하고 사의를 표명한 윤준하·최재천·조한혜정 공동대표 3인과 안병옥 사무총장의 사표도 수리했다.

이들의 사표가 수리됨에 따라 환경연합 거듭나기 위원회는 구희숙 서울환경연합 의장과 박재묵 충남대 교수, 홍재웅 인천환경연합 의장 등 3명을 공동위원장으로, 양장일 전 서울환경연합 사무처장을 사무총장 직무대행으로 각각 선임했다.

환경연합 거듭나기 위원회는 향후 3개월간 조직 쇄신을 위한 활동을 펼치고 내년 2월께 새로운 지도부를 선출할 예정이다.

/뉴시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