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과 임플란트 비용, 어디까지 떨어질까
치과 임플란트 비용, 어디까지 떨어질까
  • 전북중앙
  • 승인 2008.12.03 12: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플란트 치료비용이 급락하고 있다.

국산 임플란트 회사들이 경쟁적으로 제품을 출시하는 데 따른 현상이다.

5~6년 전만 해도 미국·독일·스위스 등지에서 수입한 제품 일색이던 임플란트 시장에 오스템 임플란트 등 30여 토종 회사들이 뛰어들었다.

이들이 경쟁적으로 국산제품을 내놓으면서 가격도 떨어지고 있다.

과거 수입품은 치과 병·의원에 150만원대에 공급됐다.

그러나 작금의 국산 임플란트 가격경쟁 여파로 수입 임플란트도 70만원대로 동반 하락하는 추세다.

환자가 부담하는 임플란트 개당 이식 치료비도 눈에 띄게 떨어졌다.

몇 년 전까지 1개에 500만원을 호가하던 시술비가 국산 임플란트 보급으로 종합병원급 300만원, 의원급에서는 100만~200만원으로 낮아지기에 이르렀다.

국산 제품을 중심의 가격파괴는 이제 시작에 불과하다는 것이 치과계의 분석이다.

반면, 수입품은 여전히 높은 시술비를 받고 있다.

대학병원은 400만원대라는 고가정책을 고수한다.

하지만 수입품이라도 주 가격대는 200만~300만원선으로 집중되고 있다.

최근에는 1체형 임플란트와 비금속형 세라믹(지르코니아) 보철물을 이용한 치료가 더 높은 값을 받고 있다.

편리한 데다 씹는 기능이 탁월하고 외형적으로도 아름답기 때문이다.

치과의사들의 과다경쟁 탓에 시술비는 100만원대로 하락하고 있다.

치과 의료시장에서 임플란트는 더 이상 블루오션이 아니다.

레드오션이 돼버린 현시점, 의료경영 수익성을 위해 과거 브리지 치료요법으로 되돌아가는 경우마저 빚어지고 있다.

치과계 일각에서는 “지나친 저가 시술이 보편화 되면 품질이 떨어지는 재료를 쓰거나 경험이 풍부하지 않은 치과의사가 미흡한 치료를 할 가능성이 높다”고 우려하고 있다.

/뉴시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