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년까지 하천 100곳, 생태하천으로 복원"
"2012년까지 하천 100곳, 생태하천으로 복원"
  • 전북중앙
  • 승인 2008.12.07 16: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2년까지 콘크리트 제방 등을 설치해 직선으로 흐르게 한 하천 100곳이 자연친화적인 생태하천으로 복원된다.

또 전국의 복개하천 20곳도 청계천과 같이 복원돼 문화 및 여가 공간으로 조성된다.

환경부는 지역 간 환경서비스의 격차를 해소하고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기 위해 이같은 내용을 포함한 '지역 환경서비스 제고 방안'을 추진키로 했다고 7일 밝혔다.

지역 환경서비스 제공 방안은 '살아있는 강길 100 프로젝트'를 포함해 ▲농·산·어촌 상하수도 보급률 제고 ▲도시지역 그린 네트워크 구축 ▲클린코리아 운동 전개 ▲생태휴양마을 조성 ▲신재생 에너지 종합타운 조성 ▲저탄소 녹색마을 600개 조성 등으로 구성돼 있다.

우선 환경부는 정비된 하천 100곳에 친환경 저류시설, 보 등을 설치해 하천 본래의 기능을 회복시키고, 지역주민들에게는 자연친화적인 공간을 제공키로 했다.

또 관로 등 시설투자를 확대하고, 도서지역에 해수담수화 시설을 보급해 상수도 보급률을 2006년 41.1%에서 2012년 68%까지 끌어올릴 계획이다.

하수도 보급률 역시 40.3%에서 64%까지 높일 방침이다.

건천 및 복개하천 20곳도 청계천과 같이 복원돼 문화 및 여가 공간으로 조성된다.

버려진 유수지에는 생태습지가 조성되며, 도시 내·외곽의 지붕과 옥상, 길가, 공원 등의 녹지를 연결하는 사업도 실시된다.

국립공원이나 습지, 철새 도래지 등을 생태휴양마을로 조성해 지역주민들에게 수익을 창출할 수 있는 기회도 제공한다.

이를 위해 국립공원 등에는 의료나 교육 등을 위한 친환경 빌리지를 조성하고, 자연자원과 문화, 역사를 체험할 수 있는 생태·문화탐방로가 꾸민다.

금강하구의 철새관찰시설과 같이 생태계를 이용할 수 있는 학습 시설도 설치된다.

또 수도권매립지의 매립예정부지(700만㎡)를 활용해 세계 최고의 신재생에너지 종합타운을 조성하고, 이를 기반으로 전국 광역쓰레기매립장 부지에 10대 권역별 종합타운을 조성할 계획이다.

아울러 농촌지역의 바이오매스 이용을 확대하기 위해 2020년까지 자립형 바이오에너지 마을인 '저탄소 녹색마을' 600개를 조성해 농촌지역의 에너지 자립률을 40~50%까지 제고할 계획이다.

이 밖에 관계부처, 지자체, 지역주민, 지역단체 등과 함께 영농폐기물, 댐 및 주요 하구 부유쓰레기, 해양쓰레기 등을 수거하고 처리하는 범국민 클린코리아운동도 추진된다.

'지역 환경서비스 제고 방안'은 8일 국가균형발전위원회에서 보고한 뒤 확정된다.

향후 환경부는 이같은 사업을 시행하기 위해 내년에 6346억원을 투자하고, 2010년부터 2012년까지는 2조 1073억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뉴시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