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발 위암 완전 절제 시 더 오래 산다"
"재발 위암 완전 절제 시 더 오래 산다"
  • 전북중앙
  • 승인 2008.12.25 13: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암 치료 후 재발된 경우 병변을 완전 절제한다면 생존율이 높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됐다.

24일 가톨릭대학교 강남성모병원 위장관외과 박조현, 송교영 교수팀은 1989년~2002년 강남성모병원 위장관외과에서 근치적수술을 받은 1697명의 위암 환자를 평균 53개월 간 추적 조사한 결과를 이같이 밝혔다.

조사 결과 재발 환자는 347명이었으며, 이 중 수술을 시행한 경우는 61명이었다.

재발 위암으로 수술을 받은 환자 61명중 완전 절제는 24.6%에서만 가능했으나 이들의 평균 생존율은 52개월로 장기생존을 보였다.

그러나 불완전절제 환자의 평균 생존율은 13개월, 수술을 시행하지 못한 경우는 8.7개월에 불과했다.

일반적으로 재발된 위암의 경우에는 조기진단이 어렵고 표준 치료법도 확립돼 있지 않아 치료에 어려움이 많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특히 위암은 수술이 불가능한 복막재발의 빈도가 높고 다발성으로 오는 경우가 많아 대부분의 경우 항암 약물로 치료하게 되지만 1년 이상 생존하는 경우는 드물다.

따라서, 재발 위암에 대한 수술은 국소적으로 재발한 경우나 국한된 전이병소를 갖는 경우 등으로 제한적인 경우에만 시행되며 장폐색이 있거나 심한 출혈을 하는 경우에는 증상을 경감시키기 위한 목적으로 수술을 한다.

박조현 교수는 "연구에서 완전절제가 시행된 환자들은 대부분 잔위나 간, 난소 등에 국소적으로 전이병변을 가졌던 환자들"이라며 "환자들은 수술 후에도 정기검사를 통해 암의 재발을 조기에 발견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밝혔다.

박 교수는 또 "재발위암의 적절한 치료방침을 결정하기 위해 기존의 진단법 외에도 PET 검사나 복강경검사 등의 선별적인 사용을 적극적으로 검토해야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번 연구결과는 최근 미국의 8개 외과관련 학회의 공식 학회지인 미국외과학회지(The American Journal of Surgery) 7월호에 발표된 바 있다.

/뉴시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