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선진, "김이태 연구원 징계는 '보복성'"
민주-선진, "김이태 연구원 징계는 '보복성'"
  • 전북중앙
  • 승인 2008.12.25 15: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야당은 24일 이명박 정부의 '4대강 정비계획의 실체는 대운하 계획'이라고 폭로한 한국건설기술연구원 김이태 연구원이 3개월 정직처분을 받은데 대해 '보복성 징계절차'라고 일제히 비판했다.

민주당 김유정 대변인은 현안브리핑에서 "당초 김 연구원에 대한 징계는 없다고 약속했던 건기연은 그 약속을 깡그리 뒤집고 뒤늦은 보복성 징계절차를 진행했다"며 "학자의 양심이 정권의 폭압에 짓밟힌 사건"이라고 규정했다.

김 대변인은 "김 연구원을 희생양 삼아 제2, 제3의 양심선언을 막기 위한 정권의 협박성 징계라면 더 큰일"이라며 "국민이 반대하면 운하를 하지 않겠다던 발언이, 대운하 포기선언이라고 이명박 대통령이 직접, 분명하게 밝혀야 한다"고 청와대를 압박했다.

자유선진당 박선영 대변인도 구두논평에서 "건기연 징계위원회에서 김석진 감사실장이 '건기연의 비밀을 누설하여 징계가 불가피하다'는 의견을 제시했다"며 "이는 김 연구원이 밝힌 내용이 허위사실이 아니라 건기연의 비밀이라고 스스로 인정한 것"이라고 꼬집었다.

/뉴시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