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년 바다에 버린 폐기물 658만톤…"폐기물 해양투기 심각"
2008년 바다에 버린 폐기물 658만톤…"폐기물 해양투기 심각"
  • 전북중앙
  • 승인 2009.02.02 17: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음식쓰레기와 가축분뇨, 하수, 산업폐수 등 바다에 버린 육상폐기물이 650만여 톤에 이르는 것으로 조사됐다.

환경운동연합(환경연합)은 2008년 한 해 동안 전국 14개 전용항구를 통해 서해 1곳과 동해 2곳의 지정해역에 버려진 육상폐기물이 658만3011톤으로, 당초 국토해양부가 약속한 600만톤보다 58만여 톤 초과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2일 밝혔다.

폐기물 종류별로 살펴보면 음식폐기물이 전체의 22.5%인 148만4000톤으로 가장 많고, 가축분뇨 147만톤, 하수 145만6000톤, 산업폐수 137만톤, 준설토 40만9000톤, 분뇨 35만1000톤, 기타 4만톤의 순으로 조사됐다.

또 포항앞바다인 동해병 해역에 전체의 60%인 394만8000톤을 버려 가장 많았다.

군산앞바다인 서해병 해역에는 158만6000톤, 울산앞바다인 동해정 해역에 104만7000톤을 버린 것으로 집계됐다.

폐기물의 해양투기처리를 위탁하는 지방자치단체를 조사한 결과, 전국 16개 광역자치단체 중 경기도가 전체의 20%에 이르는 120만5000톤으로 가장 많았다.

경상남도와 경상북도가 각각 86만톤과 73만6000톤으로 그 뒤를 이었다.

전국 194개 기초자치단체 중에서는 인천 동구가 31만3000톤으로 가장 많은 것으로 드러났다.

10만톤 이상의 폐기물을 바다에 버리는 기초자치단체는 인천 동구와 울산 울주군, 울산 남구, 경기 화성시, 경남 김해시, 전북 군산시, 부산 강서구, 경북 영천시 등 모두 8곳으로 집계됐다.

준설토의 경우 부산앞바다에 위치한 기타해역에 1014만9000톤이 버려진 것으로 나타났다.

3개 지정해역에서의 준설토 투기량 40만9000톤과 합치면 1055만9000톤으로, 2007년 398만9000톤에 비해 2.6배 증가했다.

환경연합은 "준설토의 경우 해양환경정책부서가 해양수산부에서 국토해양부로 이관된 후 준설토를 지정해역에 버릴 수 있도록 법을 개악함에 따라 투기량이 늘어난 것"이라며 "이는 4대강 정비사업 강행 시 발생할 준설토를 바다에 버리기 위해 미리 제도를 정비해 놓은 것"이라고 지적했다.

/뉴시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