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인 보조금 허위지급 파문
장애인 보조금 허위지급 파문
  • 한민희
  • 승인 2009.02.19 17: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시가 지체장애인협회에 지원하는 각종 보조금이 허위로 지급되거나 편법으로 사용됐다는 의혹이 제기돼 파문이 확산되고 있다.

(사)전북지체장애인협회 전주시지회 수습비상대책위원회(회장 이문철) 소속 20여명의 회원들은 19일 전주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 같은 사실을 호소하며 적극적인 대책마련을 촉구했다.

이들은 “지난해 보조금과 후원금, 지원금 등의 명목으로 지체장애인협회 전주시지회에 지급된 금액은 총 1억7천870만원에 달한다”면서 “이중 상당 금액이 명의만 빌린 채 결산자료로 편법 활용되는 등 허위사실로 밝혀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전주종합경기장에 위치한 지체장애인협회 전주시지회는 현재 2천700여명의 회원들로 구성됐으며 김모씨가 대표자로 등록돼 있다.

비상대책위원회는 지난 1월 31일 협회가 보조금 등을 편법으로 사용하고 있다는 의혹이 제기되면서 35명의 회원들로 결성됐으며, 현재 이문철씨가 대표를 맡고 있다.

비대위는 “전주시가 자립기술교육 보조금으로 지급한 1천만원과 관련, 체신청에서 무료로 파견된 강사가 컴퓨터 교육을 했는데도 강의비가 지출된 것으로 허위 기재돼 있다”고 지적했다.

또한 “이미 자활자립장 운영이 중단돼 사실상 폐쇄된 자립장에 보조금이 인건비 명목으로 지급됐다”면서 “또한 문화체험 행사 등도 제대로 개최되지 않았고 일자리 창출을 위한 위생용역 사업도 돈이 부당으로 사용됐다”고 밝혔다.

이밖에 장애인편의시설 전주시지원센터 및 전수조사, 장애인 기능공양성 맞춤교육, 권익증진, 아름다운 나들이사업, 체육대회 등에 대한 보조금과 공동모금회 후원금, 각종 사회단체 지원금 및 장학금, 도의원 시책추진비 등에 대한 의혹도 함께 제기했다.

이에 대해 전주시 관계자는 “자체 조사 결과 자활자립장 보조금, 자립기술교육 보조금, 문화체험 행사, 위생용역사업 등에서 부실이 드러났다”며 “자활자립장 보조금 1천만원을 회수하고 기술교육보조비(강의비)와 문화행사 등 나머지 지원금 500만원도 회수할 방침으로 이달 중 정산을 완료하면 허위여부가 모두 판명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민희기자 mh00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