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 소하천정비사업 박차
전북도 소하천정비사업 박차
  • 전북중앙
  • 승인 2009.03.10 20: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도가 소하천정비 중앙평가에서 3년 연속 전국 우수 및 최우수 지자체로 선정되는 기염을 토했다.
지난 2006년과 2007년도 평가에서는 전국 우수시도에 그리고 2008년 평가에선 전국 최우수 시도에 선정된 것.

특히 한 지자체가 3년 연속 우수 및 최우수 기관에 선정된 것은 전례가 없는 일이어서 타 지자체의 부러움을 사고 있다.

이 같은 성과를 거둔 데에는 도가 도내 14개 시군과 함께 소하천정비에 남다른 열정과 관심을 쏟아왔으며 타 지자체보다 한발 앞선 선진행정을 펼쳐왔기 때문이었다.

실제 도는 매년 소하천정비사업 추진에 있어 사전준비에 철저를 기함은 물론 체계적인 정비와 열악한 지방재정 형편에서도 소하천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과감한 투자를 해 왔다.

아울러 도는 지난 2002년부터 2008년까지 매년 하천업무 관련 공무원 및 민간기술자의 하천실무 능력을 배양하고 수해피해 사례를 통한 재해 사전예방과 친환경 하천환경조성 유도 등을 위해 ‘하천행정혁신을 위한 연찬회’를 개최해 왔다.

여기에다 도는 소하천정비 시 실시설계 단계에서부터 주민설명회를 개최하고 공사시행 과정에서 빚어지는 환경단체와의 빈번한 마찰을 사전에 해소하고 자연친화적인 하천을 조성키 위해 설계 당시부터 환경관련 기술자의 기술자문을 받도록 시·군을 독려해 왔다.

민관협력을 통한 소하천정비사업을 추진해 온 것.

이 같은 노력으로 도의 소하천정비사업은 순항을 거듭해 왔다.

이를 증명하듯 소하천 내 무허가 시설물이 들어서 있는 등 흉물스러웠던 임실 강진면 백련리 동중천의 경우는 소하천 정비사업 후 주민쉼터가 있는 말끔한 하천으로 거듭났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또한 하천 옆면이 무너져 있는 등 관리가 제대로 되지 않았던 정읍시 상교동이조암골천의 경우는 정비사업 후 친 환경적인 하천으로 다시 태어나, 주민들로부터 호평을 받았다.

이와 같이 사업추진 후 주민들로부터 좋은 반응을 얻고 있는 만큼 도는 앞으로도 주민과 민간환경단체의 적극적인 참여를 통한 실효성 있는 소하천정비사업을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올해에도 도는 이 같은 룰을 적용해 93개소에 443억 원을 투자, 82.5km를 정비해 나가고 있다.


 <인터뷰> 이길수 도 건설교통국장

이길수 도 건설교통국장

“자연재해 피해는 강 하류가 아니라 소하천에서부터 시작됩니다”

소하천을 먼저 살려야 재해로부터 주민의 재산과 생명을 보호할 수 있다고 강조하는 이길수 전북도 건설교통국장.

이 국장은 “도는 도내 14개 시군과 함께 소하천정비사업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면서 “하지만 소하천정비사업에 대한 국비지원이 턱없이 적어 도 및 시군에서 지방비 매칭을 하는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말했다.

소하천정비사업 국비지원이 50%에 그치다 보니 열악한 재정력을 보이고 있는 전북지역은 지방비 확보에 어려움이 크기 때문이다.

이에 이 국장은 “하천정비 재해예방사업의 경우 60%가 국비부담인 만큼 적어도 이 사업과 같은 수준에서의 국비지원이 선행돼야 한다”면서 “안정적 사업추진이 되기 위해선 국비부담을 늘려야 한다. 소하천정비사업을 조기에 마무리하려면 국비지원을 당연히 늘려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이 국장은 “도가 3년 연속 소하천정비 분야 전국 평가에서 우수 및 최우수 시도로 선정된 것은 도 및 시군 공무원들이 노력을 아끼지 않은 결과다”라며 “도는 사업추진 전에 철저한 사전준비는 물론 시군을 독려해 자체재원을 최대한 확보할 수 있도록 했으며 관련 실무교육에도 심혈을 기울여 왔다”고 말했다.

아울러 그는 “도는 지금까지와 마찬가지로 소하천정비를 우선사업으로 적극 추진해 나갈 생각이다”면서 “도는 시군과 혼연일체가 돼 소하천정비사업이 차질 없이 추진되도록 할 방침이다”고 언급했다.

이어 그는 “강 본류에 대한 정비도 중요하지만 상류 소하천을 방치한 상태에서는 아무런 의미가 없다”면서 “상류지역 소하천이 제대로 정비되지 않은 상태에서 기습폭우 등이 쏟아지게 되면 이게 한꺼번에 중·하류로 쓸려내려 가면서 큰 피해를 입히는 것이다”라며 “소하천정비는 다른 어떤 사업보다도 국민의 생명과 재산과 직접적인 관련이 있는 만큼 사업추진에 만전을 기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김현철기자 two9496@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