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인플루엔자 A, 감염 환자 1000명 돌파
신종 인플루엔자 A, 감염 환자 1000명 돌파
  • 전북중앙
  • 승인 2009.05.04 18: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멕시코 정부는 신종 인플루엔자 A(H1N1) 전개 상황이 최악의 국면이 지났으며 조만간 일시 폐쇄된 사업장과 학교 등을 재개하겠다고 선언했지만 북미와 유럽 국가들을 중심으로 지속적으로 확산, 감염자가 1000명을 돌파했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와 각 국 정부 관리들에 따르면 4일 현재까지 전 세계 신종 플루 감염자는 1001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특히 이번 사태의 진원지로 추정되는 멕시코에서는 지금까지 최소 22명이 사망하고 568명이 감염된 것으로 보고됐으며, 남미 국가 중 처음으로 콜롬비아에서도 신종 플루 감염 사례가 공식 확인됐다.

또 미국 내 신종 플루 감염자는 35개 주의 총 245명으로 늘어났다.

미국 내 신종 플루가 가장 확산된 지역은 뉴욕으로 현재까지 63건의 감염 사례가 확인됐다.

뒤 이어 텍사스에서 43건, 캘리포니아에서 26건의 감염 사례가 확인됐다.

이 외에도 캐나다에서는 101건의 감염 사례가 확인됐으며, 스페인 40명, 영국 18명, 독일 8명, 뉴질랜드 4명, 이탈리아와 프랑스에서 각각 2명, 한국·콜롬비아·코스타리카·아일랜드·스위스·오스트리아·홍콩·덴마크·네덜란드 등에서 각각 1명의 감염자가 나타났다.

이런 가운데 캐나다 앨버타 주의 한 농가에서는 최근 멕시코를 방문하고 H1N1 바이러스에 감염된 농장 직원에 의해 220마리의 돼지들이 감염, 인간으로부터 가축에 감염된 첫 번째 사례가 나타난 것으로 알려져 신종 플루 공포를 한껏 높이고 있다.

/뉴시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