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털 뉴스, 네이버 보다 네이트에서 많이 본다
포털 뉴스, 네이버 보다 네이트에서 많이 본다
  • 전북중앙
  • 승인 2009.08.12 18: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커뮤니케이션즈의 인터넷포털 네이트가 뉴스 페이지뷰(PV)에서 네이버를 제치고 2위에 올랐다.

1위 자리는 다음이 꾸준히 차지했다.

12일 시장조사업체 코리안클릭 조사에 따르면 네이트 뉴스 섹션의 지난달 페이지뷰는 15억346만 건을 기록해 13억7472만 건을 기록한 네이버를 9%가량 앞선 것으로 나타났다.

네이트가 월간 지표에서 네이버를 추월한 것은 처음이다.

네이트 뉴스의 이 같은 약진은 싸이월드 뉴스와 통합한 지난달 초부터 본격화되기 시작했다.

네이트는 7월 첫째 주 순방문자 수에서 네이버를 앞선 이래 둘째 주부터는 주간 페이지뷰에서 계속 네이버를 제치고 2위 자리를 지켜왔다.

SK컴즈는 “네이버가 트래픽을 분산시키는 뉴스캐스트로 인해 3위로 내려갔다는 해석도 있지만, 네이트 뉴스 자체의 가파른 페이지뷰 성장이 있었기에 순위 변동이 가능했다”고 설명했다.

포털 뉴스 서비스의 월간 순방문자 추이를 올해 초와 비교해보면 1위인 다음은 -3.3%, 네이버는 -5.47%로 마이너스 성장한 반면, 네이트는 105.69%로 2배 이상 성장했다.

엠파스와 싸이월드의 트래픽을 단순 합산한 것보다 더 큰 성장으로 시너지 효과를 낸 것이다.

네이트는 월간 순방문자에서도 네이버와의 격차를 좁히고 있었다.

올 초 두 사이트의 격차는 1100만 명을 넘어서는 수준이었지만, 지난달에는 그 격차가 240만 명 정도로 줄어들었다.

/뉴시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