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자 협의' 전환… 새 노사정 추진
'6자 협의' 전환… 새 노사정 추진
  • 전북중앙
  • 승인 2009.10.08 16: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복수노조, 노조전임자 문제를 논의하는 노사정위원회의 논의가 빠르면 다음 주부터 '6자 협의'의 대화틀로 바뀔 전망이다.

노동부와 민주노총, 한국경영자총협회, 중소기업중앙회, 노사정위원회 등은 8일 한국노총이 제안한 6자 대표자회의 참여에 대해 긍정적인 입장을 보였다.

특히 노동부가 6자 대표자 회의에 긍정적인 신호를 보내는데다 경영계와 노동계 모두 대화의 중요성에 공감하고 있어 사실상 '6자 협의'가 성립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노동부 전운배 노사협력정책국장은 "시간이 많이 남지 않았다.

6자든 7자든 합의를 도출할 수 있는 논의틀이라면 언제든지 참여가 가능하다"며 "논의틀이 어떻든 합리적인 방법이 무엇인지 찾는 것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현재 노사정위 논의에 빠져 있는 민주노총도 "긍정적으로 검토하겠다"는 입장이다.

민주노총은 다음 주 13일 열리는 상집회의에서 참여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경영자총협회와 대한상공회의소 측도 정부가 참여한다면 거부할 이유는 없다는 입장이다.

대한상의 관계자는 "내년에 노조법을 시행하려면 노사정 대화가 필요하다"며 "정부가 받아들인다면 대화의 장이 필요하다는 차원에서 반대하는 입장은 아니다"고 밝혔다.

한편 김대모 노사정위원회 위원장은 이날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의 국정감사에서 한국노총이 노사정위 불참을 선언한 데 대해 "위원장으로 책임이 상당히 있다.

안타깝고 반성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복수노조, 전임자 문제에 대한 노사합의를 만들어내는 것이 기본 임무라는 생각을 버리지 않고, 희망을 가지고 더 대화를 해서 합의안이 나올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한국노총 강충호 대변인은 "각 기관에서 참여를 확답한다면 빠르면 다음 주부터 가동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며 "최소한 다음 달까지는 결론이 나야 한다"고 밝혔다.

그러나 13년간 유예된 노조법 시행을 놓고 노사간 입장차가 좁혀지지 않고 있어 6자 협의틀 내에서 노동계와 경영계가 합의점을 찾아낼 수 있을 지 주목된다.

/뉴시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