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내 교단 '여초현상' 감소 추세
도내 교단 '여초현상' 감소 추세
  • 김대연
  • 승인 2010.01.04 17: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단의 여성화가 심각한 가운데 지난해 도내 신규 임용 교사의 여교사 비율이 낮아졌다.

사회적으로 교사직에 대한 선호도가 높아지면서 그동안 교직을 회피했던 남학생들이 교직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4일 국회 황우여 의원과 전북도교육청 등에 따르면 2009학년도 신규임용 교사 중 여교사 비율이 초등이 65.4%, 중등이 62.4%로, 2년 전인 2007학년도에 비해 각각 24.9%p, 14.7%p 정도 떨어졌다.

특히 지난해의 경우 도내 신규 여교사 비율은 전국 평균인 초등 89.8%, 중등 82.6%에 비해 크게 낮아진 것으로, 그동안 지속돼 온 교단의 ‘여초현상’이 주춤해졌다는 평가다.

도내에서 이 같은 현상이 두드러지는 것 또한 지역의 상대적인 낙후도를 반영하는 것으로, 교사직에 대한 상대적 선호도가 다른 지역에 비해 높기 때문으로 보인다.

신규 남교사의 증가에도 불구하고 현재 도내 전체 교원 중 여성이 차지하는 비율은 60%에 육박하고 있어 별도의 대책마련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초등학교는 전체 교사의 64.4%, 중학교는 61.6%가 여교사인 상황이다.

고교는 37.4%로 비교적 낮아 공립 초중고를 통틀어 전체 교원 1만3천239명 중 58.4%인 7천736명이 여교사로 드러났다.

이에따라 교직사회 내부에서도 ‘여초현상’ 해소를 위한 ‘남교사 할당제’에 대한 검토 필요성도 제기되고 있다.

초등에서는 이미 교대 임용에서 한쪽 성의 비율이 일정 비율을 넘지 못하도록 하고 있어 도입에 논란이 있을 수 있지만, 중등교원의 경우 시행할 여지가 있다는 것. 황 의원은 “여초현상이 감소하는 추세를 보이고는 있지만 여전히 남교사가 부족한 실정”이라며 “초·중·고교는 학생들의 인성이 형성되는 가장 중요한 시기여서 자칫 학생들이 여성화될 가능성이 있다”고 우려했다.

또 “교육공무원법 등은 양성평등채용목표제를 실시하면서 적용대상을 ‘대학교원’으로 한정하고 있는데, 이를 초중등 교원까지 확대하는 방안이 필요하다”며 “남교사 할당제도 고려해볼 만 하다”고 지적했다.

한편 지난 7월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가 전국 교원 549명을 상대로 실시한 설문조사에서 참여 교원의 90.4%가 ‘교사 성비 불균형으로 학생교육 및 생활지도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답했고 ‘한쪽 성비가 최대 70%를 초과하지 않도록 양성평등채용목표제와 같은 인위적 수단이 필요하다’는 응답도 89.3%에 달했다.

여성 교원들의 경우에도 77.6%가 인위적인 성비불균형 해소책 도입에 찬성했고, 전국 16개 시·도 교육감 중 13명의 교육감이 30∼40%의 남성 할당제 도입에 찬성했다.

/김대연기자 eodu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