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중·고 '통합운영학교' 지원 늘린다
초·중·고 '통합운영학교' 지원 늘린다
  • 김대연
  • 승인 2010.01.05 18: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앞으로 농어촌 지역의 소규모 초·중·고교들이 하나로 합칠 경우 시설개선 등을 위한 예산을 정부로부터 지원받게 된다.

또 통합된 학교는 자율학교로 지정돼 교육과정도 자유롭게 운영할 수 있게 된다.

교과부는 통합운영 학교를 농어촌 지역 실정에 맞는 학교 유형으로 발전시키기 위해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통합운영 학교 육성계획’을 마련했다고 5일 밝혔다.

통합운영 학교란 학교급이 다른 2개 이상의 학교가 합쳐진 형태의 학교다.

현재 전국에는 통합운영학교 100개가 있으나 대부분(96곳) 농어촌에 몰려 있고 행정적·재정적·제도적 뒷받침이 부족해 상치교사(2과목 이상 가르치는 교사) 문제 해소 등 원래 취지를 살리지 못한다는 지적이 많았다.

올해부터 통합운영 학교로 전환하는 곳도 학교 통폐합 유형으로 인정해 지방교육재정교부금법 시행규칙에 따라 정부 예산을 교부할 예정이다.

학교시설 1곳을 폐쇄하고 통합 운영할 경우 본교 폐지에 준하는 정도의 교육환경 개선경비(20억원)를, 학교시설을 폐쇄하지 않고 인력, 시설, 용지만 공동 이용하면 분교장 폐지에 준하는 경비(10억원)를 각각 지원한다.

이밖에 학교급별 수업시간(초 40분, 중 45분, 고 50분 원칙)을 학교 실정에 맞게 자율화하고 학점제, 무학년제 등을 시범 실시하게 하는 등 다양한 방법으로 제도 개선에 나설 방침이다.

/김대연기자 eodu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