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투톱으로 충청 공략
민주당 투톱으로 충청 공략
  • 김진구
  • 승인 2002.12.03 13: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은 이인제(李仁濟) 의원의 자민련 입당을 계기로 한나라당과 자민련간 `한










민주당은 이인제(李仁濟) 의원의 자민련 입당을 계기로 한나라당과 자민련간
`한.자 공조'가 부활할 조짐을 보이자 촉각을 세우며 대응전략 마련에 부심하고 있다.

표면적으론 "대세에 지장없다"며 대수롭지 않다는 표정이나
이번 대선에서도 충청 표심은 박빙 승부의 판세를 좌우할 파괴력이 있을 것이라는 판단아래 긴장하지않을 수 없기 때문이다.

그러나 민주당은 이인제 의원의 경우 `배신.불복.반칙의 정치인' 이미지가
덧씌워져 있는데다 김종필(金鍾泌) 자민련 총재도 `줄타기에 능한 구시대 정치인' 이미지가 널리 퍼져 있는 탓에 `한.자 공조'가 그들의 기대만큼
영향이 크지 않을 뿐 아니라 오히려 역효과를 낼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때문에 민주당은 이번 대선에서 자신들이 설정한 `낡은 정치 대(對) 새 정치'라는
기본구도에 맞춰 이를 `낡은 정치'로 규정, 적극 공세를 전개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단일화 효과'를 확산시킨다는 목표아래 통합21과 정책 조율을
잘 마무리 짓고 노무현(盧武鉉) 후보가 정몽준(鄭夢準) 통합21 대표와 `투톱체제'를 구축, 합동유세를 벌이며 충청권 표심을 다져나간다는 복안을
갖고 있다.

이해찬(李海瓚) 기획본부장은 3일 "현재 충청지역에서 노 후보가
이회창 후보를10% 이상 앞선다"면서 당소속 충청지역 의원과 충청출신 의원들의 지원유세와 노-정합동유세로 확실한 우위를 지킬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행정수도 충청권 이전 공약으로 대표되는 `정책'을 매개로 한 표심 확보에
더해 이 지역의 광범위한 지지를 받았던 정 대표와의 `단일화 시너지 효과'를 배가시키면서 충청지역의 호조세를 이어나가 투표로까지 연결시키겠다는
전략이다.

이호웅(李浩雄) 조직본부장은 "이인제 의원 탈당때문에 충청권 동요
여부를 확인했으나 별 영향이 없었다"며 "과거처럼 지역맹주가 이탈했다고 민심이 이를 추종하면서 따라가는 것 같지 않다"고
말했다.

하지만 일부 충청권 의원들은 "충청권에 타격이 있고, 수도권 충청표도
흔들릴 것"이라며 경계의 시선을 늦추지 않았다.

이에 따라 민주당은 정 대표와의 투톱체제 가동시기를 조절하면서 `조직에는
조직'이라는 차원에서 지역 의원들을 규합, 밑바닥 조직을 풀가동하는 등 전통적 방식의 선거운동 전략도 병행 구사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