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대병원 이주홍 교수 연구팀, SCI저널 게재
전북대병원 이주홍 교수 연구팀, SCI저널 게재
  • 이승석
  • 승인 2010.03.28 17: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대학교병원 정형외과 이주홍 교수 연구팀이 무릎 관절의 안정을 책임지는 ‘반월상 연골판’ 파열과 관련, 연구논문 두 편을 잇따라 저명한 SCI저널에 게재해 화제다.

특히, 반월상 연골판의 후방 골 기시부가 파열된 경우 관절경적 봉합술이 매우 유용한 수술법이라는 사실을 2년 동안의 추적관찰을 통해 밝혀내 주목을 받고 있다.

반월성 연골판은 무릎관절의 위 뼈인 대퇴골과 아래 뼈인 경골 사이에 있는 반달 모양의 물렁뼈로 대퇴골과 경골 사이에서 완충역할을 하는 중요한 부위다.

그러나 반월상 연골판이 후방 골 기시부(근육이 고정된 말단이나 근육이 부착된 곳)에서 파열될 경우 통증이나 불편감 정도에서 그치는 것이 아니라 반월상 연골판의 모든 기능이 소실돼 무릎 관절의 퇴행성 관절염을 급속도로 진행시키는 경우가 대부분이라는 것.이에 따라 반드시 수술 치료를 받아야 하지만, 이 부위의 파열은 관절경적 접근이 어렵고 수술적 기술이 매우 어려워 전 세계적으로 대다수의 정형외과 의사들이 단순 연골판 절제술을 통한 통증 완화 정도의 치료에 만족해 왔다는 것이 이 교수팀의 설명이다.

그러나 이 교수팀은 연골판의 정상적 기능 회복을 위해 관절경적 봉합술을 지속적으로 시행해 왔다.

정형외과 분야의 저명한 국제 학술지인 'Arthroscopy(관절경)'에 게재된 논문 '반월상 연골판 후방 골 기시부 파열의 관절경적 봉합술 : 2년간의 추적 관찰을 통한 영상의학적, 임상적 결과(Arthroscopic Pullout Suture Repair of Posterior Root Tear of the Medial Meniscus : Radiographic and Clinical Results With a 2-Year Follow-up)'는 그동안 실시해온 관절경적 봉합술의 효과를 입증한 논문이다.

이 논문은 오리지널 논문으로는 세계 최초로 반월상 연골판 후방 골 기시부 파열의 관절경적 봉합술 후 2년 추시 결과를 학계에 보고했다는 점에서 높은 평가를 받고 있다.

/이승석기자 2press@jjn.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