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책
새책
  • 이병재
  • 승인 2010.12.20 14: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홀통바다=2007년 ‘문학공간’ 신인상을 수상한 조승호 시집. 김창진 초당대 교수는 “저자의 시는 비유가 풍부해 자분자분한 재미와 두고두고 우러나는 깊은 맛이 있다”면서도 “시의 전체적인 구조가 한 눈에 시원하게 들어오지 않는 아쉬운 점이 잇다”고 평했다.

▲전북수필 71호=전북수필문학회(회장 이남구)가 펴냈다.

김규련 ‘거룩한 본능’, 이광수 ‘금강산 기행’, 최남선 ‘삼춘순례서’등 한국의 명수필 7편이 눈길을 끈다.

제 23회 전북수필문학상 수상작을 특집으로 다뤘다.

▲행촌수필 18호=행촌수필문학회(회장 고재흠)가 펴냈다.

특집으로 제 3회 행촌수필문학상 수상자인 김정길의 ‘자가용’과 조윤수의 ‘길 잃는 즐거움’의 작품을 게재했으며 이동희 전북문인협회장의 심사평을 실었다.

▲문화관광의 꽃, 해설사 10년=전북문화관광해설사회(회장 이용미)가 활동 10년을 맞아 그동안의 얘기를 정리했다.

도내 14개 지방자치단체 64곳에서 성실하게 근무하는 해설사들의 생생한 이야기가 실려있다.

/이병재기자 kanadas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