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모적 입씨름 접고 정책경쟁 마땅
소모적 입씨름 접고 정책경쟁 마땅
  • 김재수
  • 승인 2011.09.15 17: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슈/10·26 재보선 과열혼탁 양상

윤승호 남원시장과 강인형 순창군수의 낙마로 치러지는 10․26 재선거 판도가 본선도 치르기 전부터 과열혼탁으로 얼룩지고 있다.

민주당의 후보경선 갈등은 물론 심지어는 후보 간에 고소고발 등으로 까지 이어지면서 이로 인한 선거 후유증이 이번 선거에도 되풀이 될 것이란 유권자들의 우려가 커지고 있다.

특히, 이번 선거가 재선거인 만큼 지역을 위한 참된 ‘일꾼’을 뽑아야 한다는 유권자들의 민심과는 딴 판으로 ‘이전투구’하는 모습에 비난도 거세지고 있다.

▲ 공천 파열음에 후보자 간 고소 이어져

민주당 순창군수의 ‘전략공천’에 대한 반발 우려가 현실화되고 있다.

특정 후보에 대한 ‘전략공천설’이 사전에 흘러 나온데다 일부 당원들이 전략공천에 추천하면서 상대 후보의 반발이 이어지고 있기 때문이다.

당과 논란의 중심의 선 지역위원장 등은 ‘절대 아니다’고 일축하고 있지만 이와 관련한 고소고발이 이어지는 등 반발이 수그러들지 않고 있다.

민주당은 지난 7일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순창군수 재선거 후보로 황숙주(66) 전 국정원 감사를 전략 공천했다.

하지만 지난 1일 오후 남원에서 열린 ‘2011년 남원순창 지역위원회 핵심당원 교육’ 자리에서 100여명의 순창지역 민주당 핵심당원들이 만장일치로 황 예비후보를 전략공천에 추천하면서 불거졌다.

이와 관련 경선에 참여했던 김병윤(53) 예비후보가 지난 5일 순창선관위에 황 후보를 선거법 위반(허위사실 공표) 혐의로 고발했다.

김 후보는 “황 후보에 대한 전략공천 추천은 명백한 선거법 위반”이라며 “군민의 자존심을 회복하기 위해서라도 어떤 불이익을 감수하고라도 끝까지 강력하게 대응할 방침이다”고 밝혔다.

또 김 후보는 “불법과 탈법을 주도한 이강래 의원과 이런 사실을 보도자료를 통해 허위사실을 유포한 황 후보, 행사장에 당원들을 동원해 사회를 보면서 만장일치를 유도한 순창연락소장 등을 선거법 위반으로 고발했다”고 덧붙였다.

이 같은 상황은 남원시장 후보 경선에서도 빚어지고 있다.

민주당은 지난 8일 남원시장 재선거 후보로 이환주(50) 예비후보를 선출했다.

6명의 예비후보가 참여한 가운데 치러진 숨 가쁜 경선레이스에서 이 후보는 시민공천배심원제(40%)와 여론조사(60%)결과 간발의 차로 2위를 차지한 강춘성(54) 후보를 누르고 선출됐다.

하지만 경선 이후 잡음이 끊이질 않고 있다.

지역 내에서 이번 경선 과정에서 여론조사를 조작했다는 확인되지 않는 말들이 무성하게 흘러나오고 있다.

급기야 강 후보는 15일 오전에 도의회 브리핑룸에서 이와 관련한 기자회견을 갖기로 했지만 돌연 취소했다.

민주당이 직접 나서 ‘공천은 당 결정에 따르라’며 갈등 진화에 나섰지만 다른 예비후보들의 불만을 잠재울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더욱이 앞으로 선거가 막판으로 치달을 경우 이 같은 과열․혼탁양상은 더욱 심각해 질 우려를 낳고 있다.

▲진흙탕 싸움 되풀이에 유권자 실망

이번 민주당의 후보 공천과정인 예선전에서부터 과열 양상을 빚고 있는 선거판을 바라보는 유권자들의 민심은 냉담하다.

선거를 치를 때마다 후보 간 갈등이 난무하고 이로 인해 자치단체장이 낙마해 또 한번 재선거를 치르는 오명을 뒤집어 써 놓고도 ‘네거티브’ 선거전은 여전히 변하지 않아 유권자들이 염증이 더욱 깊어지고 있기 때문이다.

더욱이 검증되지 않은 후보자 난립이 오히려 갈등과 분열을 부추기는데다 이로 인해 참된 일꾼을 선택해야 할 유권자들의 판단마저 흐리고 있다는 지적도 거세지고 있다.

실제 남원시장과 순창군수의 낙마로 인해 주민들의 명예가 떨어졌고 주민들의 혈세가 선거비용으로 충당되는 혹독한 대가를 치러야 한다.

깨끗한 선거를 기대하는 유권자들의 이유도 여기에 있다.

한 유권자는 “이번 선거가 재선거인 만큼 페어플레이와 함께 승패에 승복해야 함에도 상호 비방과 고소고발이 난무하는 것을 보면서 실망감이 앞선다”며 “반드시 투표를 통해 지역발전과 지역민을 위해 발로 뛸 수 있는 후보를 선택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다른 유권자는 “모두 다 지역발전을 내세우면서도 정작 후보자들 간에 헐뜯는 모습을 보면서 안타까움이 마음이 든다”며 “후보자들은 소모적인 입씨름을 접고 정책경쟁을 통해 심판을 받는 것이 마땅하다”고 꼬집었다.

/김재수기자 kj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