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 전주-완주 통합 적극 나서야"
"도 전주-완주 통합 적극 나서야"
  • 김재수
  • 승인 2011.09.28 16: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와 완주 통합을 위해 전북도 차원에서 적극적인 지원방안을 강구해야 한다는 의견이 제시됐다.

전북도의회 행정자치위원회 조계철(전주7) 의원은 28일 제283회 임시회 2차 본회의에서 5분 발언을 통해 “지역공동체 의식이 상존하고 동일 생활권을 형성하고 있으며 역사적으로 한 뿌리였던 전주-완주의 통합은 시대적 사명이자 국가적 요구이고 지역의 숙원”이라며 “전주-완주 통합도시는 경쟁력이 높은 대도시로의 성장 가능성이 크고 이는 우리 지역발전을 견인해주는 메가시티로서의 기능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판단되는 만큼 우리에게 온 기회를 십분 살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조 의원은 이어 “지역 주민 스스로 통합여부를 결정하는 자율통합을 원칙으로 시․군간 생산적이고 발전적 통합논의가 진행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며 “전북도 차원에서 전주, 완주 통합에 있어 지원방안을 적극적으로 강구해 전북발전을 촉발시킬 수 있는 계기마련에 특단의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특히, “전주와 완주 통합에 관한 논의는 1992년부터 제기돼 약 20여년 간 전북지역의 숙원으로 남아있는 상태이며, 전주 완주 통합은 행안부에서 2009년 당시 전주와 완주 통합효과가 가장 높은 4천798억원을 제시할 만큼 관심이 높았다”며 “현재에도 여전히 관심이 높은 지역으로 통합에 대한 개방적이고 현실적인 접근이 요구되는 시기”라고 덧붙였다.

조 의원은 “전주․완주 통합으로 인한 비용은 약 68억인데 반해 이로 인한 편익은 약 1천660억원 규모이며, 각종 수수료 조정을 통한 편익과 서비스 공동 활용을 통한 편익, 기타 SOC의 중복 비용 절감효과 등 규모의 경제면에서 매우 고무적이고 생산적인 것”이라며 “여기에다 특별법에 규정된 초과정원의 인정 및 특별교부세 50억원 지원 등 행․재정적 특례조항은 전라북도에 국책사업을 유치하는데 있어 매우 유리한 조건으로 전북경제 활력의 기폭제가 될 수 있을 것으로 확신한다”고 밝혔다.

한편, 도의회 차원에서 통합에 대한 지원 필요성이 제기된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이후 통합논의에 상당부분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

/김재수기자 kj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