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 교육감 교원인사정책 '부정적'
김 교육감 교원인사정책 '부정적'
  • 김재수
  • 승인 2011.09.28 17: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승환 전북교육감의 향후 교원인사 정책에 대해 절반 가량의 교원들이 긍정적인 전망보다 부정적인 전망을 내놓았다.

전북도의회 교육위원회 유기태(전주 덕진구․익산시) 의원은 김 교육감이 추진하는 교원인사정책에 대해 도내 초․중․고 교원을 대상으로 지난 15일부터 26일까지 설문을 통해 조사한 결과 전체 응답자 302명중 51%인 154명이 향후 정책 추진에 대해 ‘신뢰하지 못한다’고 응답한 반면 전체의 21%인 64명만 ‘신뢰한다’고 응답했다.

응답자 중 84명(27.81%)은 ‘보통이다’고 답했으며, 13명(4.3%)은 ‘매우 신뢰한다’, 51명(16.89%) ‘신뢰한다’, 92명(30.46%) ‘신뢰하지 못한다’, 62명(20.53%) ‘전혀 신뢰하지 못한다’고 응답했다.

연령별로는 20대가 상대적으로 부정적 전망을 내놓았으며, 특히 50대의 부정적인 전망이 우세했다.

또한 직급별로는 높을수록 부정적 전망이 크게 나타났고, 특히 교장은 교사와 부장교사의 부정적 전망의 정도보다 높은 부정적 전망을 보였다.

이와 함께 평교사를 교장급인 교육연구기관으로 전직임용 발령한 것과 관련 인사관리규정의 개정에 대해 72%의 응답자가 부정적으로 평가했으며, 잘한 인사라고 긍정적으로 평가한 응답자는 전체의 10%에 이르지 못했다.

응답자 302명중 114명(37.75%)이 ‘매우 잘못한 인사다’고 말했으며, 104명(34.44%)이 ‘잘못한 인사다’, 56명(18.54%) ‘보통이다’, 25명(8.28%) ‘잘한 인사다’, 3명(0.99%) ‘매울 잘한 인사다’고 답했다.

이는 교육전문직과의 형평성과 학교 현장 교원의 정서에 정면 배치되는 것으로 전북교육청의 절차를 무시한 인사행정에 대한 교원들의 평가가 여실히 드러났다.

이와 관련 유 의원은 28일 열린 제283회 임시회 긴급현안질문을 통해 “도민의 교육감이 아닌 특정단체의 교육감으로 도민의 공감과 기대를 망각한 눈감고 귀막기 식으로 인사정책을 펼치고 있다”며 “잘못된 선택이 전례가 되지 않도록 원칙에 따라 투명하고 공정한 인사정책을 펼쳐줄 것”을 강력하게 촉구했다.

아울러 “부당한 인사에 대해서는 다가오는 행정사무감사와 인사특위를 구성하는 방안까지도 강구해 강력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설문의 응답자들은 연령별로 40~50대가 75%이르는 중견교원들 이었으며, 직급별로는 교사가 전체의 53%, 부장교사가 30%, 교장 교사 등 관리자가 17% 정도로 나타났다.

/김재수기자 kj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