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26 재보선 본격 선거전 돌입
10·26 재보선 본격 선거전 돌입
  • 김재수
  • 승인 2011.10.09 12: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26 남원시장과 순창군수, 익산 도의원(4선거구) 재보궐선거에 출마하는 후보들이 모두 등록을 마치고 본격적인 선거전에 돌입했다.

지난 7일 후보등록을 마감한 결과 도내 3개 선거구에는 모두 8명이 등록을 완료해 평균 2.6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남원시장 재선거에서는 민주당 이환주(50) 후보와 무소속 최중근(71) 후보, 김영권(64) 후보 등 3명이 등록해 3자 대결구도가 형성됐다.

순창군수 재선거에는 민주당 황숙주(64) 후보와 무소속 이홍기(65) 후보가 등록을 양자 맞대결이 이뤄지게 됐으며, 익산4선거구 도의원에는 민주당의 김연근(51) 후보와 민주노동당 김정열(42), 무소속 임형택(37) 후보 등 3명이 등록을 마쳤다.

이번 선거는 내년 총선을 6개월여 앞두고 치러져 총선향방의 가늠자 역할을 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는 가운데 후보들의 치열한 선거전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등록을 마친 후보들은 오는 13일부터 공식적인 선거운동을 펼치게 된다.

이와 관련 전라북도선거관리위원회는 10·26 재·보궐선거와 관련, "공직선거법 개정으로 후보등록 직후가 아닌 오는 13일부터 공식 선거운동이 가능하다"며 사전 선거운동에 대한 주의를 당부했다.

선관위는 "지난 7월28일 법이 개정되면서 국회의원과 지방자치단체장 선거의 경우 후보자 등록기간이 5일 앞당겨지고 선거운동은 후보자 등록마감일 후 6일부터 선거일 전날까지 할 수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선관위는 "후보자는 13일 전까지는 명함배부와 전자우편 전송, 어깨띠 착용, 전화 통화, 문자 메시지 발송 등 예비후보자에게 허용된 방법들로만 선거운동이 가능하다"며 "일반 유권자는 13일 전까지 선거운동을 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김재수기자 kj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