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도당 "한미FTA 절대 반대"
민주 도당 "한미FTA 절대 반대"
  • 김재수
  • 승인 2011.10.20 16: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전라북도당은 20일 서민들의 피해를 최소화 할 대책을 마련하지 않는 한미FTA는 절대 반대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민주당 도당 제3정책조정위원회(위원장 장영수 전북도의회 산업경제위원장)는 20일 전북도당 회의실에서 제1차 회의를 갖고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한미FTA 국회비준에 대한 대책’을 논의하고 이 같은 입장을 밝혔다.

장영수 위원장은 “이명박 정권과 한나라당은 준비도 부족하고 국익에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 한미FTA를 강행처리 하려고 한다”며 “한미FTA는 전북의 주요 산업인 농업의 존속을 가로막고 기업형슈퍼마켓(SSM)을 보호해 자영업자와 골목상권 및 재래시장의 생존권을 침해하는 등 서민경제에 막대한 피해를 줄 것이 자명하다”고 주장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한나라당이 추진하려는 한미FTA를 △반서민 반민족적 FTA △양극화를 부추기는 부자중심의 FTA △주권침해 FTA로 규정하고 전라북도와 정부에 정확한 피해규모를 산정할 것을 촉구하는 한편, 민주당에서 제시한 ‘10+2 재재협상안’이 관철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기로 의결했다.

한편, 민주당 전라북도당 정책위원회(위원장 장세환)는 오는 23일 정책위원회 전체회의를 개최해 제3정조위의 건의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김재수기자 kj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