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전북독립영화제 27일 개막
2011전북독립영화제 27일 개막
  • 이병재
  • 승인 2011.10.26 16: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1전북독립영화제가 ‘예측불어! 동행’을 슬로건으로 27일 오후 전주 메가박스 1관에서 개막식을 갖고 11월 1일까지 6일간 일정에 돌입한다.

11회째를 맞는 올해 전북독립영화제는 경쟁부분인 온고을 섹션의 12작품을 비롯, 장편 4편, 단편 40편, 총 44편의 작품이 전주디지털독립영화관에서 관객들을 만난다.

2011전북독립영화제 개막작은 대전, 부산, 전주의 추천감독이 만든 옴니버스 영화 ‘세 도시 이야기-야구와 도시’와 전라북도가 제작 지원하는 ‘마스터와 함께하는’ 전북단편영화제작스쿨의 두 번 째 선정작 ‘구토’가 상영된다.

‘세 도시 이야기-야구와 도시’는 전북독립영화제 조직위원회가 제작지원한 작품들로 한국독립영화제연대 소속의 세 감독들(부산-김대황감독, 대전-오세섭감독, 전주-김동명,오현민감독)이 야구를 소재로 만들었다.

‘구토’는 임경희 감독이 전라북도에서 제작 지원하는 전북단편영화제작스쿨에 선정되어 만든 작품이다.

아들이 동성애자임을 알게 된 엄마, 영옥이 겪게 되는 심리적 드라마로 한 인간이 포비아적 공포로 인해 어떻게 오해되고 왜곡되는지 보여주는 작품이다.

폐막작은 중국 연변출신의 장률감독의 ‘두만강’이라는 작품이다.

희망도 절망도 소리 없이 얼어가는 곳, 두만강 인근 한 조선족 마을을 배경으로 한 이야기로 장률감독 특유의 담담한 어조로 삶의 슬픔을 침묵의 이미지로 그리고 있는 작품이다.

영화제의 유일한 경쟁부분인 ‘온고을 섹션’에는 전북을 기반으로 한 영화 12편이 본선경쟁을 앞두고 있다.

‘온고을 섹션’의 수상작 세 편은 ‘전라북도지사 상’이 수여되며 총 500만원의 차기제작비가 지원된다.

그 외에도 문정현 감독의 ‘용산’과 기상천외한 상상력이 초저예산이지만 독특한 제작방식 안에서 통통 튀는 오영두 감독의 ‘에일리언 비키니’같은 국내 우수한 독립장편영화등 다양한 단편영화들이 초청섹션에 포진되어있다.

또 동시대 우리와 비슷한 상황의 다른 지역의 독립영화들을 일별할 수 있는 ‘한국독립영화제연대’ 섹션이 올해도 진행된다.

/이병재기자 kanadas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