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우속 순직 집배원 국립묘지 안장
폭우속 순직 집배원 국립묘지 안장
  • 서병선
  • 승인 2011.12.19 14: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7월 기록적인 폭우로 급류에 휩쓸리면서도 우편물을 동료에게 전달하고 순직한 故 차선우 집배원(용인우체국·29세)이 19일 대전국립현충원에 안장됐다.

집배원이 국립묘지에 안장되는 것은 지난 1884년 우정총국이 개설된 이후 127년 만에 처음이다.

차선우 집배원은 우리나라 기상관측이 시작된 이래 104년만의 기록적인 폭우가 쏟아지던 7월 27일 용인시 포곡읍에서 동료와 우편물을 배달하던 중 급류에 휩쓸려 순직했다.

그는 폭우로 물살이 거세진 배수로에 빨려 들어가는 급박한 상황에서도 국민의 재산인 우편물 8통을 동료 집배원에게 먼저 전달한 것이 알려지면서 주위를 더욱 안타깝게 했다.

마지막 순간까지 지켜낸 우편물 중에는 한 기업체가 외국업체와 계약한 중요한 국제서류도 있었다.

차 집배원은 이러한 사명감과 희생정신을 높이 평가 받아 옥조근정훈장을 받았고 지식경제공무원교육원에 추모비가 세워졌으며, 이번에 집배원 최초로 국립묘지에 안장된다.

육군복무 기간중 아프가니스탄 파병을 통해 국위를 선양하고, 우체국에서는 고객만족 리더로서 활동하는 등 평소 솔선수범하고 업무를 성실히 수행해 왔던 것으로 알려졌다.

우정청 관계자는 “집배원이 국립묘지에 안장된 것은 127년간의 우정 역사상 처음 이루어진 것”이라면서 “어려운 여건에도 국민 가까이에서 묵묵히 자신의 소임을 다해 온 전국 1만 7천여 집배원에게 힘과 용기를 북돋아 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서병선기자 sb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