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명패션 디자이너 이상봉씨 집배원복 만든다
유명패션 디자이너 이상봉씨 집배원복 만든다
  • 서병선
  • 승인 2012.01.16 15: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최초로 유명 디자이너가 디자인한 집배원복이 탄생할 전망이다.

16일 전북지방우정청(청장 남준현)은 전국 집배원 1만7,000명이 입는 집배원복을 ‘한글’로 유명한 이상봉 디자이너가 직접 만들기로 했으며, 이를 위해 구체적인 협의가 진행되고 있다고 밝혔다.

집배원복은 그 동안 공모를 통해 제작하는 등 다양한 디자인을 시도한 적은 있었지만, 유명 디자이너가 손수 디자인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특히 집배원복은 우편물을 배달할 때 착용함에 따라 주로 기능성 위주로 개선돼 색상과 디자인이 다소 세련되지 못하다는 평가를 받아왔다.

우정사업본부는 “계약 등 구체적인 사항을 협의 중에 있다”면서 “이상봉 디자이너가 적극적으로 긍정 의사를 표명했고, 우정사업본부도 매우 영광으로 생각한다”고 밝혔다.

계약이 성사되면 집배원들은 11월부터 한국적이면서도 세련된 감성의 ‘이상봉 집배원복’을 입게 된다.

2006년 세계 최고의 무대인 파리 프레타포르테에서 한글 문양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해 세계적인 명성을 얻은 이상봉 디자이너는 평소 실용적인 측면도 중시해 집배원복의 기능성에는 문제가 없을 것이라는 평가다.

집배원들은 “세계적인 디자이너가 직접 만든 집배원복을 입는다는 게 꿈만 같다”면서 “국민들에게 더 밝고 세련된 이미지로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서병선기자 sb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