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완주 통합문제 총선 이후 공론화
전주·완주 통합문제 총선 이후 공론화
  • 박정미
  • 승인 2012.03.21 18: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완주 통합 문제가 이르면 오는 6월에 결정될 전망이다.

김완주 전북지사가 21일 도지사 의전실에서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전주 완주 통합논의를 묻는 질문에 대해 “4·11 총선을 20여일 앞두고 있는 만큼, 총선 이후 본격 논의에 들어갈 것이다”고 밝혔다.

또한 도는 지난달부터 통합중재를 위해 추진하려고 한 주민서명 등의 일정을 선거에 미칠 영향을 감안해, 총선 이후로 연기하게 됐다는 배경도 설명했다.

김 지사는 “전주권이 광역시로 승격하려면 전주 완주 통합이 시급하다는 것은 모두 공감할 것이다”며 “총선 이후 전주시의 통 큰 양보가 있다면 문제가 해결될 것이다”고 말했다.

전주시의 통큰 양보에 대해 구체적인 언급을 하지는 않았지만, 김 지사는 전주시와 완주군으로부터 통합에 필요한 요구사항을 제출 받아 검토한 바 있다.

따라서 4·11 총선 이후 양 지역의 요구사항을 조율하고, 답보상태인 전주권 통합논의를 공론화 하겠다는 의지로 보인다.

여기에다 최근 지방행정체제개편추진위원회에 통합 건의서 제출 시한을 질의 한 결과, 국회와 정부에 개편방안을 제출할 예정인 6월말이전까지 신청해도 가능하다는 답변을 받았다.

이에 도는 총선이 끝나는 대로 양 지역의 자율통합을 이끌어 내기 위한 물밑작업에 본격 착수할 것으로 보여 관심이 모아진다.

그러나 전주·완주 통합 논의는 현재 뚜렷한 진전은 없는 상황으로, ‘내부적으로는 논의를 마친 상태다’지만 공론화 시켰을 경우 한 달 남짓 남은 시간에 주민들의 자율적 동의를 얻어낸 통합을 이뤄낼 수 있을 지 논란이 예상되고 있다.

전주·완주 통합 논의는 지난 1995년부터 진행돼 왔으나 완주군 등의 일관된 반대로 현재까지 진전을 보지 못하고 있는 상태여서 도내에서 유일하게 ‘도·농 통합’ 실패지역으로 남아있다.

그러다 최근 대통령 직속 지방행정체제개편추진위원회의 본격적인 활동으로 전주·완주 통합 문제가 수면 위로 떠올랐다.

여기에다 전북도가 통합에 적극적으로 나서겠다는 입장을 밝혀 불이 지펴진 상황이다.

전북도 산하기관인 전북발전연구원은 정부의 시·군·구 통합 기준 발표에 하루 앞선 지난해 9월 6일, 전주시와 완주군이 통합할 경우 매년 160억원 이상의 통합편익이 발생한다는 진단결과를 내놨다.

대도시로 성장할 가능성이 클 것이라는 예측도 통합을 강하게 밀어붙이는 요인으로 꼽히고 있다.

/박정미기자 jungmi@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