협력기업 CEO간담회
협력기업 CEO간담회
  • 서병선
  • 승인 2012.04.13 16: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EPCO(한국전력, 사장 김중겸)가 동반성장 공감과 소통을 위한 협력기업 CEO간담회를 개최했다.

13일 오후 서울 삼성동 본사 한빛홀에서 열린 간담회에는 김중겸 사장을 비롯한 관련 협‧단체장, 협력기업 CEO 600여명이 참석했다.

김중겸 사장은 환영사를 통해 “KEPCO가 세계수준의 경쟁력을 갖춘 전력회사로 성장할 수 있었던 것은 협력기업 노력의 결과이며, 협력기업은 KEPCO의 동반자”임을 강조했다.

또한 협력기업 상생발전을 위한 동반성장 전략을 통해 협력기업 지원 3대 추진전략을 제시했다.

첫째, ‘중소기업 판로 확대’를 위해서 공사․구매․용역 예산 6조2천억원 중 77%인 4조8천억원을 중소기업에서 조달할 예정이며, 이는 누적된 적자경영에도 불구하고 전년대비 1,119억원이 증가한 규모이다.

해외사업 개척성과를 다각적으로 협력기업과 공유하고 사회적 기업에 대한 수주기회를 지속적으로 확대, 중소기업간 제한경쟁도 검토 중이다.

중소기업의 해외시장 개척을 위하여 올해에도 KEPCO 브랜드를 활용한 해외 중소기업 수출 촉진회를 개최하여 12개 국가에서 3,000만불 이상의 수출이 성사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둘째, ‘중소기업 역량 강화’를 위해서 협력R&D 제도를 개선하고 지원범위를 확대하며, 더 많은 협력기업에 지원혜택이 될 수 있도록 민관 공동 R&D를 발굴할  방침이다.

 또한 협력기업의 자금난 해소를 위해 파워에너지론 등 각종 금융 지원사업을 운영하는 한편 경영컨설팅도 시행하여 장기적으로 전력분야 글로벌 강소기업(Small Giant)을 육성한다.

셋째, ‘공정거래 환경조성’을 위하여 우선 등록요건 표준화와 관리부품 최소화를 통하여 공급사 진입장벽을 완화하고 하도급 대금지급 관리시스템을 확대하여 2‧3차 협력사에 대한 공정거래를 강화할 계획이다.

또한 담합 및 기자재 불량을 예방하기 위해 포상금제를 시행하고 품질등급제 등으로 품질 모니터링을 강화할 예정이다.

특히 이번 행사 에서는 KEPCO와 협력기업 CEO간 의견교환 시간이 별도로 이어져 동반성장에 대한 깊은 공감과 열린 소통의 장이 되었다/서병선기자 sb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