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지방우정청 세계유산 특별우표 2종 발행
전북지방우정청 세계유산 특별우표 2종 발행
  • 서병선
  • 승인 2012.07.30 15: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지방우정청(청장 문성계)은 안동 하회마을과 경주 양동마을을 소재로 한 세계유산 특별우표 2종이 7월 31일에 발행된다고 밝혔다.

수백 년의 역사와 문화가 그대로 살아 숨 쉬는 안동 하회마을과 경주 양동마을은 조선시대부터 이어져 내려온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집성촌으로서 2010년에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지정되었다.

이번에 발행되는 우표는 하회마을의 류성룡이 학문연구와 제자 양성을 위해 세웠던 ‘옥연정사’와 국보로 지정된 ‘하회탈’을, 그리고 양동마을 이언적의 살림집으로 가옥의 공간 구성과 건축 형식이 빼어난 ‘향단’을 소개하고 있다.

우정청 관계자는 “세계유산 특별우표 발행을 계기로  자랑스러운 우리 문화유산이 길이 보존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다음 우표는 ‘공룡의 시대 시리즈우표’로 8월 8일 발행된다.

/서병선기자 sb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