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정부 복지정보연계시스템으로 맞춤형 복지 제공"
"범정부 복지정보연계시스템으로 맞춤형 복지 제공"
  • 전북중앙
  • 승인 2012.07.31 18: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소득이 줄어든 A씨는 자신이 어떤 복지서비스를 신청할 수 있고 어떻게 신청해야 하는지 알 수가 없어 답답했다.

하지만 앞으로 '복지로(www.bokjiro.go.kr)'에 접속하거나 가까운 동사무소를 방문해 신청가능한 전 부처 서비스를 검색하고 자세한 신청방법•장소 등을 확인할 수 있게 돼 한결 마음이 편안해졌다.

11개 부처의 198개 복지사업 정보를 연계하는 '범정부 복지정보연계시스템'이 8월1일 개통한다.

보건복지부는 부처 별로 관리 중인 복지사업의 대상자와 수급이력 정보를 수요자 중심으로 연계하는 '복지정보연계시스템'을 통해 중앙부처 전체 복지서비스를 누락 또는 중복 없이 꼭 필요한 국민들에게 맞춤형으로 제공할 계획이라고 31일 밝혔다.

'자격•수급이력 통합 데이터베이스(DB)'로 연계되는 11개 부처 복지서비스 수급이력과 '복지알림이'에서 제공되는 전 부처 복지사업정보를 활용해 수요자가 필요로 하는 서비스를 통합적으로 제공할 수 있게 된다.

예컨데 '업무처리지원 시스템'을 통해 각 부처의 대상자 선정에 필요한 각종 공적자료를 제공해 신청인의 구비서류와 대기시간이 줄어들고 대상자 선정이 보다 정확해진다.

또 중복수급 여부, 사망 등 정보를 주기적으로 제공해 복지 서비스를 보다 정확하게 전달할 수 있다.

전 부처 293개 복지사업의 서비스내용, 자격요건, 신청절차 등 정보를 일반국민, 지자체, 각 부처에 제공하는 '복지알림이'를 구축해 누구나 쉽게 찾아보고 알 수 있다.

국민은 '복지로'를 통해, 각 부처 담당자는 '복지정보연계시스템(www.wish.go.kr)'을 통해 복지알림이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이와 함께 각 부처의 복지행정업무를 지원하는 '업무처리지원 시스템'을 구축해 신청인의 불편은 줄이고 부처의 대상자 선정은 더욱 빠르고 정확하게 할 수 있도록 했다.

임대주택사업(국토해양부), 아이돌봄서비스(여성가족부), 여행바우처(문화체육관광부) 등 7개 부처 27개 사업에 대해 8월부터 시스템을 순차적으로 개통한다.

이를 통해 임대주택사업의 경우 신청인의 제출서류는 3~5종에서 1종으로, 조사기간은 1~2주에서 3일로 줄어든다.

아이돌봄서비스의 경우 기존에는 신청인이 건강보험 납부증명서를 건강보험공단에서 직접 발급받아 전국 215개 아이돌봄서비스 제공기관을 방문해 신청해야 했다.

하지만 앞으로는 전국 6000여개의 가까운 읍•면•동에서 신청할 수 있다.

건강보험 납부증명서는 업무처리지원 시스템을 통해서 담당자가 전산으로 확인하므로 신청인은 별도로 제출할 필요가 없어진다.

국가유공자보철구지급, 열요금감면 등의 사업도 신청인이 별도로 기초수급자, 장애인 증명서 등을 제출하지 않아도 바로 신청할 수 있다.

이밖에 복지대상자의 중복사업 수급 여부, 수급자격 변동 여부를 확인할 수 있는 서비스도 제공해 각 부처의 정확한 대상자 관리를 지원한다.

복지부는 11개 부처 198개 복지사업을 우선 연계한데 이어, 내년 2월까지 나머지 95개 사업을 추가로 연계해 전 부처 293개 사업에 대한 시스템 구축을 완료할 예정이다.

/뉴시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