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 최초의 우체국 오늘 다시 문 열어
우리나라 최초의 우체국 오늘 다시 문 열어
  • 서병선
  • 승인 2012.08.28 15: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나라 최초의 우체국이 다시 문을 열었다.

28일 전북지방우정청(청장 문성계)은 우정총국(서울시 종로구 견지동 소재)이 1884년 갑신정변으로 문을 닫은 지 128년 만에 우체국 기능을 갖추고 국민과 함께 호흡하는 공간으로 재탄생 했다고 밝혔다.

우체국이 개국함에 따라 우정총국 내부 공간은 우정사료 전시공간과 우체국 업무공간, 둘로 나눠지게 됐다.

먼저, 우정총국우체국에서는 기본적인 우편서비스만 제공한다.

우정총국 본연의 기능을 복원하되 원형을 보존해야 할 사적(213호)인 점도 감안한 까닭이다.

10통 이내의 국내외 일반통상우편물을 부칠 수 있으며 나만의 우표, 우체국쇼핑상품 그리고 경조카드를 신청할 수 있다.

우체국개국에 맞춰 내부 분위기와 어울리게 전시틀을 교체하고 기존 전시물도 전면 정비했다.

전시된 우정사료는 모두 37종 114점이며 이번 정비과정에서 한성순보와 승정원일기의 현상복제본, 뉴욕타임즈 기사 등 16종 35점의 자료를 새로 전시하여 우정총국 개국배경을 좀 더 자세히 살펴볼 수 있도록 했다.

한편 우정총국에서는 개국기념엽서 판매, 시화작품과 우체국직원들의 사랑 나눔 활동을 담은 사진 전시회(해오름제), 가훈 써주기 행사가 열리게 된다.

/서병선기자 sb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